Quantcast

페이스북에 중국 어선에서 고문당해 죽은 인도네시아 선원 의혹 또 제기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말리아해 빠트리는 동영상" 공개…인니 외교부 조사 중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 시민단체를 통해 중국 어선의 인도네시아인 선원 3명 시신 수장(水葬) 사건이 드러난 데 이어 소말리아 해역에서도 같은 사건이 벌어졌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18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한 페이스북 계정에 "이니셜 ABK라는 인도네시아인이 소말리아해의 중국 어선(Luqing yuan yu 623)에서 쇠파이프, 유리병 등으로 고문당해 다리가 마비된 뒤 죽었다. 동료들은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적은 글과 함께 동영상 3개가 올라왔다.

3개의 동영상은 각각 수척한 남성이 걸을 수 없자 동료가 등에 업는 모습, 시신을 이불로 감싸 묶는 모습, 이불로 묶은 시신을 바다에 던지는 모습이 담겨있다. 동영상 속 남성들은 인도네시아 자바어로 말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중국 어선서 인니인 선원 사망 후 수장" [페이스북 Suwarno Cano Swe]
"중국 어선서 인니인 선원 사망 후 수장" [페이스북 Suwarno Cano Swe]


동영상이 빠른 속도로 퍼지자 인도네시아인들은 "중국 선박에서 또 이런 일이 벌어졌느냐"며 즉각적인 정부의 개입을 촉구했다.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17일 성명을 통해 "페이스북에 올라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 해양수산부와 함께 수사에 착수했다"며 "주중국 대사관과 주케냐 대사관에도 협조를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달 5일 한국의 환경운동연합과 공익법센터 어필은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이 중국 원양어선에서 착취당했다고 동영상 등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들 단체는 중국 다롄오션피싱 소속 어선 롱싱629호에서 일하다 부산항에 들어온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을 인터뷰해 선원 3명이 배에서 숨진 뒤 바다에 수장됐고, 부산항에 도착한 선원 중 1명도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숨졌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피해 선원 중 14명을 귀국 시켜 조사한 뒤 "중국 어업회사의 비인간적인 처우를 비난한다"며 "중국 정부와 함께 해당 어업회사를 상대로 공동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