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의성, “돈 펑펑 쓰는 걸로”…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배우 김의성이 정부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 결정했다. 또한 같은 액수를 소상공인을 위해 선결제 형태로 소비촉진에 앞장 섰다.

16일 김의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어떻게 할까 잠시 고민을 했어요. 수령하지 않고 기부해야하나, 아니면 받아서 지역 사회 소비촉진에 기여해야하나... 결론은 전액을 기부하고 지원금 받았다 치고 같은 액수만큼 펑펑 쓰는 걸로! 제가 받기로 돼 있던 40만 원은 우리동네 을지로골뱅이와 전에 살던 동네의 후렌드치킨에서 선결제 해놓고 신나게 먹고 마시겠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 #묻고더블로가”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의성 인스타그램
김의성 인스타그램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경제 회복과 국민생활 안정을 위한 정부의 한시적 지원제도다.

1인 가구 기준 40만 원이 지급되며, 원하는 금액만큼 기부가 가능하다.

이에 누리꾼은 “역시 갓의성 이런게 진정한 낙수효과죠 솔직히 이제 현금복지에 대한 인식도 바껴야됨 이게 얼마나좋음 안쓰면 다시 환수하고 정해진기간내에 무조건 소상공인들에게 써야되고 치킨을 먹든 술을먹든 매출도 늘고 상부상조하는 전략” “꺄 멋진 의성오빠~” “전 받아버렸으니 두 배 쓰는걸로”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소수 누리꾼은 “4억도아니고 고작 40. 헉.. 대단하십니다”라는 등 눈초을 보내기도 했다. 앞서 김의성은 정의연(정의기억연대)과 윤미향을 응원하는 글을 게재했다가 일베(극우성향사이트) 회원 등과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