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동원, ‘눈물비’ 녹음 현장 공개…노래 실력 일취월장에 네티즌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미스터트롯' 출신 정동원이 홍진영의 '눈물비'를 재해석해 녹음하는 현장을 공개했다. 정동원의 '눈물비' 녹음 현장 공개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정동원의 유튜브 채널 '정동원 티비'에서는 두 번째 브이로그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정동원의 '눈물비' 녹음 현장 모습이 담겨 있었다.

정동원은 과거 '영재발굴단' 등을 통해 공개했던 '눈물비' 보다 훨씬 더 안정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며 관심을 끌었다. '눈물비' 녹음 현장에서 정동원은 엔지니어로 변신해 장난치는 등 10대 나이다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동원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정동원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또한 정동원은 '눈물비' 녹음을 잘 할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정동원은 "(홍)진영 누나보다 더 잘 부를 수 있냐"는 질문에 "네"라면서도 "꼭 이기자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정동원은 "유선생님(유튜브)에게 배운 것"이라며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는 노하우에 대해 언급하며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외에도 정동원은 자신의 정식 데뷔곡 '효도합시다'를 열창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정동원군  노래할때는 그누구도 따라할수없는 동원군만의 톡특한보이스로 매력을 뿜뿜 ~ 놀때는 영락없는 애기 귀엽 뿜뿜~~멋짐   나의 원픽 입니다", "동원이  오늘은 장난감도 만져보구 동물원도가보구 동혁이랑 잼나게다니네? 눈물비노래가 구슬퍼", "바쁜스케줄속에서도팬들을위해영상만들고참기특해요 시간날때신나게노는동원군을보는우리도즐겁네요 항상건강잘챙기면서지내요", "열심히 일한 울가수님 동혁이랑 잼있게  놀아요 하동 집 공사가 빨리 끝나서 공기좋고 아름다운 자연의품에서  쉼을 누리고 오면 좋겠어요 사랑해요", "동윈군이 부르는 눈물비 넘 감동이예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올해 중학교에 입학한10대 가수인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출연 전 '인간극장'과 '영재발굴단'을 통해 주목 받았다. 정동원이 부른 '눈물비' 음원은 그의 데뷔 앨범에도 수록되는 등 꾸준한관심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