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콜센타’, 팬이 말하는 “영탁 덕분에” 귀인 만난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영탁 팬이 영탁 덕분에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며 신청사연을 보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영탁의 팬이라 밝힌 로즈(가명)씨가 신청곡과 함께 귀인을 만난 사연을 이야기했다.

로즈는 “‘옆집 누나’를 ‘옆집 영탁’으로 개사해 불러달라”고 신청했다. 이에 붐의 ‘옆집 오빠’는 어떠냐는 질문을 하자, “그 오빠 말고요”라며 단호하게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MC김성주와 붐, 이찬원은 “리듬이 똑같다. 가사만 다르다”고 설득해 결국 신청곡은 붐의 ‘옆집 오빠’로 결정됐다.

한편 영탁 팬은 “사실 작년 올해 힘든일이 많았다. 그 힘든 때에 ‘미스터트롯’ 보면서 영탁님 노래를 듣고, 팬카페에서 언니들과 많은 인연을 맺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언니들 덕분에 힘든 걸 많이 잊었다. 언니들과 모임 이름이 ‘콩탁콩탁’이다. 영탁님으로 인해 만났지만 힘들 때 많이 응원해주셨다. 영탁님께 제일 감사하고 언니한테도 너무 고맙다”며 사연을 신청한 이유를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