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틀 포레스트’, 임순례 감독이 연출한 일본 만화 원작 영화…작품과 관련된 비하인드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리틀 포레스트'가 14일 오후 10시부터 OCN Movies 서 방영 중인 가운데, 작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임순례 감독이 연출한 '리틀 포레스트'는 2018년 개봉한 영화로,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제작됐다.

일본서 1, 2편으로 나뉘어 실사화가 된 것과는 달리, 한국판은 1편으로 작품이 마무리된다.

'아가씨'로 주가를 높인 김태리가 주연으로 참여해 화제가 됐으며, 류준열과 문소리, 진기주, 전국향 등이 출연했다.
 
'리틀 포레스트' 스틸컷 / 네이버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컷 / 네이버영화
평론가들에게선 무난한 평가를 받았고, 관객들에게는 힐링 영화라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손익분기점이 80만 관객이었는데, 두 배에 가까운 150만 관객을 끌어모으면서 흥행에도 성공했다.

작품의 촬영지는 경상북도 의성군과 군위군이었으며, 극중 혜원(김태리 분)의 옥탑방 집은 사실 오창석의 집이었다.

이사를 하기 전 인터넷에 집을 올렸는데, 영화 로케이션 팀이 마음에 들어해서 촬영을 허락했다고.

작중 등장하는 음식에는 고기가 없다는 특징이 있는데, 이는 채식주의자인 임순례 감독의 영향인 것으로 전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