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루에 천만원도 벌었다"…'아내의 맛' 홍현희, 자연인의 젊은 시절 직업 듣고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홍현희가 자연인의 과거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자연인이 젊은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홍현희는 자연인에게 "젊었을 때 뭐 하셨냐"고 질문했다. 이에 자연인은 "목수일도 했다. 철근일도 했다. 안 해본 거 없이 다 해봤다"면서 "사장도 해봤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많이 벌면 하루에 돈 천만원도 벌어봤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떄 한 4천만 원이면 아파트 1채 샀다"고 덧붙였다. 
 
'아내의 맛' 캡처
이 말에 홍현희는 "돈을 다 사모님이 관리하셨냐"고 질문했다. 씁쓸한 표정을 지은 자연인은 "다 술 먹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영상만보니까 저분 누군지 몰라서 궁금하네여(자**)", "이분 나는 자연인이다 나왔던 분이네(포**)", "제이쓴참 아름답당 잘살아용(S**)", "홍현희 참 성격 좋네요(C**)"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홍현희와 제이쓴이 출연하고 있는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최근 홍현희는 '뽕숭아학당'에 출연해 이찬원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