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미약품, 신약 권리 반환 통보 소식에 급락…한미사이언스도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한미약품이 다국적 제약사인 사노피에 기술수출한 신약의 권리 반환을 통보받았다는 소식에 14일 장중 급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40분 현재 한미약품은 전 거래일보다 6.81% 하락한 26만원에 거래됐다.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8.10%)도 동반 하락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앞서 한미약품은 파트너사인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가 임상 3상 도중에 당뇨병 신약인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통보했다고 이날 개장 전 공시했다.
 
한미약폼
한미약폼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반환 통보로 향후 한미약품이 새로운 파트너사를 찾기 전까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에페글레나타이드 관련 임상을 한미약품이 단독으로 진행하려면 임상 비용에 대한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실적 부진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신약 가치(6천270억원)를 제외한 기업가치를 산출해 목표주가를 종전 30만원에서 25만원으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하향된 목표주가는 한미약품의 전날 종가(27만5천원)와 비교해 9.09% 낮은 수준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