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정준영 단톡방' 멤버, 아이돌 오빠 권모씨 2심 불복 '상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집단 성폭행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은 유명 아이돌 멤버 오빠 권모씨가 상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권씨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서울고등법원을 통해 상고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권씨는 12일 열린 고등법원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정준영은 징역 5년, 최종훈은 2년 6월, 김씨는 4년이 선고됐다.

정준영은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으나 반성하는 태도로 감형됐으며, 최종훈은 피해자와의 합의로 감형 받았다. 반면 권씨와 허씨는 항소가 기각되면서 원심을 확정 받았다. 
 
정준영-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연합뉴스
정준영-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연합뉴스

 

앞서 지난해 11월 1심 재판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가 있는 정준영에게 징역 6년,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권씨는 징역 4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 씨는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버닝썬 클럽 MD 김 씨는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권씨는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정준영 단톡방'으로 불리는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멤버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군,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회부됐다.

특히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공유하는 등 11차례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제발 이제라도 동생 생각을 좀 해 그냥 입닫고 조용히 지내면 안되겠냐 오빠 하나 잘못 둬서 언제까지 고통을 겪어야겠냐" "집단성폭행? 죄질나쁘구나..... 흠 할말하않" "진짜 동생 얼굴에 먹칠 제대로 한다 팬들은 저 OO 죽여버리고 싶을듯" "사진 찍은것만 알고 있었는데 집단으로 했었구나 와..." "와 잘못했으면 벌이나 쳐받지 뭔 상고" "잘 활동하고 있는 동생 이름에 먹칠하지말고 조용히 살아라 이왕이면 감옥에서 ㅠㅠㅠㅠ"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