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그 남자의 기억법’ 이진혁, 논란 속에도 빛난 감초 연기 호평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이진혁이 첫 연기지만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을 받으며 다음 작품을 기대케 하는 기량을 선보였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태도 논란으로 마지막 회를 단 하나 남겨두고 ‘사과문’과 함께 쓸쓸히 종영을 맞이했다.

14일 톱스타뉴스는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을 맞이한 이진혁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논란으로 씁쓸한 끝 맛을 봤지만 연기 자체는 호평의 연속이었다. “신인배우인 줄 알았다”는 반응까지 있을 정도. 이 같은 호평에 이진혁은 “연기를 하면서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잘 나온 장면도 있었고, 자신 있었지만 오히려 아쉬웠던 장면이나 연습만큼 나오지 않은 부분도 있어 드라마 마무리를 했을 때 아쉬운 점이 없다면 거짓말인 것 같다”며 “하지만 모든 장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했기 때문에 저 자신에게는 만족스럽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첫 작품이지만 비중 있는 조연 조일권 역을 맡았다. 조일권은 이정훈 앵커(김동욱 분)의 후배로, 극 중 여하진(문가영 분)의 동생 여하경(김슬기 분)와 이어진다. 이진혁은 “첫 작품에서 비중 있는 조연을 맡게 돼 너무 영광이었다”며 “작품 자체가 정말 매력이 있었고, 조일권 자체도 매력적인 캐릭터였기 때문에 참여하게 됐다. 무엇보다 저를 캐스팅해 주셨기 때문에 작품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상대 배우 김슬기와의 로맨스 호흡 역시 자연스러웠고 사랑스러웠다. 두 사람의 커플 연기에도 많은 시청자가 환호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두 사람은 어땠을까. 이진혁은 “어떻게 하면 로맨틱하게 보일 수 있을까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며 “제가 로맨틱한 사람이 아니라 고민이 많았고, 이 점이 어려웠지만 김슬기 선배님께서 잘 이끌어주셔서 예쁜 장면들이 탄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것은 바로 김동욱이었다. 김동욱과 이진혁은 사수 관계를 연기하며 유쾌한 무드를 보여줬다. 이진혁은 “김동욱 선배님께 정말 많은 조언을 받았다. 제가 조언을 구할 때 항상 웃으면서 많은 것을 알려주셔서 한층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김동욱 선배님과의 케미도 아주 좋았다!”고 거듭 감사 인사를 했다.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이진혁은 ‘그 남자의 기억법’을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극 중 이정훈 선배님이 지현근 감독을 혼내주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이 정말 통쾌했다”며 “조일권이 나오는 장면 중에서는 여하경에게 처음으로 반했던 주짓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배우 이진혁으로 ‘그 남자의 기억법’에 출연했지만 그는 여전히 가수이기도 하다. 아이돌 이진혁과 배우 이진혁의 다른 점을 묻자 이진혁은 “쓰는 에너지가 다른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무대는 폭발적인 에너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연기는 잔잔한 물가에 물방울이 떨어져 물결치는 것처럼 섬세한 에너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무대와 연기 모두 저의 다른 모습,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게 공통적인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드라마뿐만 아니라 이진혁은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그리고 이세진, 김민규와 함께 출연한 ‘우정즈의 인싸투어’ 등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활발한 활동의 동력을 묻자 그는 “많은 분이 지켜봐 주시고 많은 사랑을 주시는 것이 원동력인 것 같다”며 “또, 저를 믿어주시는 많은 분이 계시기 때문에 그 믿음을 저버리지 않으려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이진혁 / 티오피미디어 제공


업텐션의 멤버로 데뷔해 Mnet ‘프로듀스X101’로 이진혁이란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프로그램 종영 후 솔로 데뷔, 연기자 데뷔까지 그 이전과 이후는 모든 것이 뒤바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뒤돌아볼 때 1년은 어떤 시간이었을까. 이진혁은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끼고 있고, 부담보다는 책임감을 느끼고 모든 일을 잘 해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짧게 포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진혁은 가수 이진혁 역시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그는 “여전히 뜨거운 열정과 무대를 향한 변하지 않는 에너지, 이런 모습을 몇 년이 지나도 굳건히 가지고 가수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새 앨범을 작업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 앞에 나올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