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금투 "코로나19 최대 수혜주는 씨젠…목표가↑"…진단키트 수출액 8.35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나금융투자는 14일 씨젠[096530]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최대 수혜주로 부상했다며 목표주가를 4만2천원에서 12만6천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씨젠이 전날 공시한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198% 증가한 818억원, 영업이익은 584% 증가한 398억원이다.
 
씨젠 로고 [씨젠 홈페이지 캡처]
씨젠 로고 [씨젠 홈페이지 캡처]


선민정 연구원은 "관세청이 집계한 진단키트 수출액 데이터 중 서울 송파구 데이터를 씨젠의 분기별 수출액과 비교하면 81%의 상관계수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파구 진단키트 수출액은 1월과 2월에 각각 478만달러, 722만달러였는데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3월에 2천5만달러로 늘면서 실적 기대감이 고조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관세청 보도자료에 따르면 진단키트 수출액은 1∼2월까지 미미한 수준이었으나 3∼4월에 급증했다"며 "4월 수출액은 전월보다 8.35배 증가한 2억123만달러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 중 씨젠의 수출액을 아직 알 수 없으나, 오는 15일 관세청이 발표하는 진단키트 수출액 중 송파구 데이터로 4월 수출액을 추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