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뽕숭아학당-첫방’ 임영웅X영탁X장민호, 어머니 등장…이찬원 대구 사시는 어머니 대신 ‘홍현희 대신맘 등장’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뽕숭아학당’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이찬원의 대신맘으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첫방송’에서는 붐의 진행으로 '미스터트롯'에서 탄생된 트롯맨 F4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원은 70년대 교복을 입고 학교 운동장에서 붐쌤과 함께 입학식을 진행하게 됐다.

 
TV조선‘뽕숭아학당’방송캡처
TV조선‘뽕숭아학당’방송캡처


붐쌤은 트롯맨 F4 중에서 윤리부장으로 이찬원, 오락부장으로 영탁, 체육부장으로 임영웅, 반장은 장민호가 임명됐다.

또한 엄마들이 등장하면서 활씬 분위기가 업이 됐는데 이찬원은 대구에 계시는 어머니가 코로나 여파로 움직일 수 없기에 개그우먼 홍현희가 대신맘으로 등장했다. 홍현희는 가발을 쓰고 한껏 흥 있는 모습으로 초면인 이찬원을 아들이라고 하며 포웅을 했고 옆에 있는 장민호에게는 흑심을 보였다.

임영웅의 엄마는 "나에게 지금까지 한번도 꽃을 주지 않았는데 '여자친구에게 꽃다발을 줬다'는 말을 듣고 울었다"고 깜짝 고백을 하고 임영웅을 당황하게 했다. 붐은 영탁의 엄마가 흰머리가 많이 있는 것을 보고 "아들이 속을 많이 썩이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영탁의 엄마는 "영탁이 많이 나대서 많이 맞았다"라고 고백했다. 

트롯맨 F4와 엄마들은 몸을 풀기 위해 시작한 국민 게임 '둥글게 둥글게'를 했고 홍현희는 이찬원의 엄마로서 먼저 노래를 부르고 높은 점수를 받아서 살림 장만을 꿈꿨고 임영웅의 엄마는 카메라 앞에서 180도 변신해서 이정현 노래 와에 맞춰서 노래를 불렀다.

또 트로맨 F4 엄마들은 아들들의 그림일기부터처음 선물한 보석함, 예날 도시락, 리코더 등 모자간의 사연이 담긴 물건들을 꺼내서 추억을 소환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