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박유천, '고가 논란' 화보집-사인회 일정 연기…네티즌 "바가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JYJ 박유천이 화보집과 사인회 일정을 연기했다. 

13일 박유천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존 6월 배송예정이었던 화보집 <SOMEDAY>가 코로나19로 인해 전체적인 일정에 차질이 발생하여 부득이하게 7월로 배송이 연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화보 일정 연기로 인하여 사인회 또한 일정이 연기되었으며 참고 부탁드린다"며 "화보 배송일 및 사인회는 추후 재공지 예정입니다. 배송 연기로 인해 사전 판매 기간도 아래와 같이 변경되었으니 참고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며 최대한 빠른 시일 이내에 배송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저걸 사준다고??(y**)", "바가지 씌워서 번돈(d**)", "팬클럽 가입비도 타인에 비해 아주 비싸게 받아먹고 팬들을 돈으로 보는 나쁜 것(s**)", "돈도 벌만큼 벌었을텐데 좀... 그렇게 계속 갖고 싶을까?(a**)", "아직도 자신이 상품성 있는 연예인이라고 보는가?(m**)"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유천 인스타그램
앞서 박유천은 고가의 화보집, 팬카페 가입 등으로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특히 그는 마약사건과 황하나 사건 등으로 여론이 좋지 않았던 상황. 뿐만 아니라 은퇴를 선언했음에도 연예계 활동을 지속하려는 모습을 보이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박유천은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중에게 꼭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를 드리고 싶었다"면서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고 진작 용서를 구했다면 참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 부분이 가장 후회가 된다"고 토로했다. 

또한 고가의 화보집, 팬미팅 등에 대해서는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진행할 수 있는 부분이다. 제 근황을 궁금해하시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박유천을 향한 시선은 싸늘한 상태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채널A 정신차려라", "내보낸 제작진 놈들도 하차했으면 좋겠다", "저런거 응원하는 팬들 머릿속엔 뭐가 들었는지 궁금하다" 등 비판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