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임도혁, 3각 라이벌 ‘최고 무대’ 선사 ‘시청률 최고 5.2% 기록’ (종합)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4.10.18 1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임도혁 3인방이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어젯밤 Mnet ‘슈퍼스타K6‘ 두 번째 생방송에서 김필, 임도혁, 곽진언이 나란히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며 명불허전임을 입증했다.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임도혁이 부른 ‘당신만이’의 벗님들 ‘곽진언-김필-임도혁’ 세 사람이 진검 승부가 시작되며 본격적인 3각 라이벌 구도의 서막을 열었다.
 
17일(금) 밤 11시부터 CJ E&M 일산 스튜디오에선 슈퍼스타K6 톱9 김필, 곽진언, 송유빈, 장우람, 임도혁, 브라이언 박, 버스터리드, 이준희, 미카의 두 번째 생방송 무대가 펼쳐졌다. 다음 라운드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두 번째 생방송 미션은 바로 ‘러브송’. 톱9은 첫사랑, 짝사랑, 부모님에 대한 사랑 등 사랑에 관한 다양한 생각과 마음을 담아 가을밤을 핑크빛 감동으로 수놓았다.
 
어제 생방송에선 이번 시즌 최대의 화제곡 ‘당신만이’의 주인공 김필, 임도혁, 곽진언이 심사위원 점수에서 1~3위를 차지하며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무엇보다 김필은 지난 첫 생방송에 이어 2주 연속 최고 득점자가 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승열의 ‘기다림’을 선곡한 김필은 어머님을 향한 진심을 담은 노래로 “숨소리마저도 노래의 일부인 것 같다”는 심사위원의 극찬 속에 마성의 매력을 뽐냈다.
 
지난 첫 생방송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임도혁은 파워풀한 성량과 리듬감으로 박진영의 ‘키스 미’를 소화해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 좋다”는 좋은 평가와 함께 반등을 일궈냈다. 십센치의 ‘안아줘요’를 선택한 곽진언도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마르지 않는 음악적 아이디어와 뛰어난 곡 해석력을 보여준 그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은 “미션을 가장 잘 이해한 참가자”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임도혁 / Mnet ‘슈퍼스타K6’
‘슈퍼스타K6’ 곽진언-김필-임도혁 / Mnet ‘슈퍼스타K6’


다른 참가자들도 혼신을 다한 노래로 수준 높은 무대를 선사했다.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한 버스터리드는 부드러움과 파워가 조화를 이룬 연주와 노래로 큰 호응을 얻었고, 미카도 동양적인 애절함이 깃든 이선희의 ‘인연’을 부르며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과감하게 팝송 레퍼토리인 존 레전드의 ‘All of me’를 선택한 브라이언 박은 댄디하게 자른 헤어 스타일처럼 단아한 사랑 노래의 느낌을 잘 전해줬으며, 변진섭의 ‘너에게로 또다시’를 부른 이준희도 어려운 감성을 무난히 소화하며 선전했다. 또 팀의 ‘사랑합니다’를 부른 송유빈과 김형중의 ‘그랬나 봐’를 선보인 장우람도 깔끔한 보이스와 호소력 짙은 감성으로 감동을 주었다.
 
어제 생방송에서 톱9 모두 절실한 마음을 담아 노래했지만, 결국 탈락의 고배는 브라이언 박에게 돌아가고 말았다. 패션 화보 촬영에서 놀라운 스타일 변신으로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어 아쉬움을 더했다. 결과 발표 후 브라이언 박은 “즐거웠고 우여곡절이 많았다. 배울 게 많았던 자리였다. 좋은 가르침에 감사한다”고 탈락 소감을 전했다.
 
늦은 밤까지 생방송 무대를 지켜본 시청자들도 “김필은 이기게 해주고 싶고, 곽진언은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임도혁 오늘 참 잘했네. 오늘은 벗님들 세 사람 모두 잘해서 너무 좋다”, “브라이언 박 머리 잘라서 귀여웠는데, 떨어져서 너무 아쉽다”는 등 다양한 반응들을 쏟아냈다.
 
한편, 어젯밤 Mnet 슈퍼스타K6 두 번째 생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3%, 최고 5.2%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23시 18분 ~ 25시 17분)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닐슨코리아 / 유료방송플랫폼, National 기준 / Mnet, tvN, KM 합산) 마음을 적시는 러브송 퍼레이드에 생방송을 전후로 ‘슈퍼스타K’, ‘브라이언 박’, ‘송유빈’, ‘김필’, ‘곽진언’, ‘이준희’ 등의 키워드가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등극하며 네티즌들도 열광했다.
 
어제 생방송 직후 ‘서태지’의 모습이 등장하는 예고를 선보여 궁금증을 증폭시킨 슈퍼스타K6 세 번째 생방송은 24일(금) 역시 CJ E&M 일산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그리고 31일(금)부터 4주간은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으로 자리를 옮겨 무대를 이어간다. 대망의 결승전은 11월 21일(금)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2014년 대한민국 국민들이 선택할 ‘슈퍼스타K’는 과연 누가 될지, 앞으로 5주간 매주 금요일 밤 11시 Mnet 슈퍼스타K6 생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