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티씨엠생명과학(TCM생명과학), 미국에 97억원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티씨엠생명과학(TCM생명과학)은 미국 의료기기 유통기업 크로스오션 메디컬 서플라이즈(Cross Ocean Medical Supplies)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진단키트 / 연합뉴스
코로나19 진단키트 / 연합뉴스


티씨엠생명과학은 우선 800만달러(약 97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초도물량을 크로스오션 메디컬 서플라이즈에 납품하고 앞으로 1년 동안 매월 1천만달러(122억원) 규모의 진단키트를 공급한다. 총계약 규모는 약 1천560억원에 달한다고 회사는 밝혔다.

이 제품은 유전자 증폭(RT-PCR) 방식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키트로, 약 1시간 내외면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