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상암 일반도로에 자율주행차 10대 다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증작업 개시…일반인도 신청하면 6월부터 자율주행 셔틀버스 체험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자율주행차가 조금씩 현실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서울시는 12일 상암 문화광장에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실증 발대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언맨드솔루션, 콘트롤웍스, 도구공간, SML, 오토모스, 스프링클라우드 등 7개 기업과 연세대 등 학계가 발대식에 참여한다.

시는 지난해 6월 상암에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9월부터 자율주행 차량을 시범 운행 중이다.
 
언맨드솔루션이 개발한 소형 자율주행 버스 [서울시 제공]
언맨드솔루션이 개발한 소형 자율주행 버스 [서울시 제공]

이번 발대식은 일시적인 시범 운행을 넘어 실제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가 다니게 하는 시발점이다.

시는 버스 3대, 승용차 4대, 배달 로봇 3대를 투입해 통제되지 않는 복잡한 실제 도로에서 실증한다.

이들 자율주행차는 면허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호출하면 와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비대면 차량 공유, 차량 스스로 주차장과 빈 주차면을 찾아 주차하는 대리주차, 차량이 다니지 못하는 지역으로도 물품을 배달하는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시는 자율주행 차량에 신호등 변경 시점 정보를 0.1초 단위로 잔여 시간까지 제공해 신호등을 인식하는 비전 센서 오류 등으로 인한 사고 발생을 예방할 계획이다.

일반인도 자율주행차를 체험할 수 있다.

시는 내달 8일부터 서울교통정보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에서 신청을 받아 셔틀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셔틀버스는 월요일을 뺀 주 6일 동안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서 출발해 누림스퀘어를 돌아 복귀하는 3.3㎞ 구간을 총 54회 달린다.

공유 차량, 대리주차, 배달 로봇 등도 시민 체험단을 모집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미래에는 면허가 없고 거동이 불편한 교통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차별 없는 이동의 자유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