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 클럽 방문' 박규리, 거짓 해명으로 비난 자초…마스크 미착용 의혹→입장 번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몇달째 이어지는 현재 그룹 카라 출신 가수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에 방문해 논란을 빚고 있다. 더구나 마스크 착용과 관련, 입장을 번복하며 거짓말 의혹을 더했다.

박규리는 11일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마스크는 입장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다"고 설명하며 당시 마스크 착용을 했음을 강조했다. 
 
박규리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박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나 이날 박규리 측은 공식 입장의 내용을 번복했다. 박규리 측은 다시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20여 초 정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 외에는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정정했다.

한편, 이태원 클럽에서 박규리를 목격했다는 목격자는 박규리가 상당 시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위키트리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는 "어두운 클럽 내부에서 계속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면 박규리 씨인지 알아 볼 수 없었을 것"이라며 "박규리가 밝은 곳으로 나와 마스크를 벗고 춤을 춰서 그때 알아봤다"고 밝혔다.

앞서 박규리는 이태원 게이 클럽을 방문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용신시 확진자와 같은 날 같은 클럽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며 비난을 받았다. 

현재 박규리는 자신의 SNS를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