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아니스트 윤한, “이달 이쁜 딸 출산 예정”…아들 잃은 아픔 딛고 아빠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피아니스트 윤한이 아내의 임신소식을 전하며 대중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8일 윤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의 9개월을 참고 기다리다 이제 말씀 드리고 싶어 글을 쓴다”며 “이번달 말쯤에 이쁜 딸을 출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2018년 저희 부부에게 찾아왔던 첫째 아들 해일이는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서 천사가 되었다. 너무 힘들고 슬픈 기억도 있고 해서 이번에는 건강하게 출산 후 소식 알리려 했다. 그래도 기억해주고 응원해주는 분들에게 이제는 알리고 싶다”며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한 이유를 밝혔다.
 
윤한 인스타그램
윤한 인스타그램

또한 “부모가 된다는 것은 많은 희생과 책임이 따르지만 너무나도 벅차고 뜻깊은 일인 것 같다. 우연치고 신기하게 오늘이 5월 8일 어버이날이다. 세상 모든 부모님들 존경하고 사랑한다. 2년 넘게 고생한 아내에게도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은 “진심으로 그리고 많이 축하드립니다. 순산하실거예요. 세분 모두 사랑합니다” “너무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윤한씨 가정에 이리 기쁜일이 있으시다니 정말 감사한 일이지요. 새생명의 탄생은 참 고귀하죠. 그거 아세요? 100일엔 100일만큼 5000일엔 그만큼 갈수록 그 사랑이 더해진다는걸요. 두분은 분명 현명하고 훌륭한 부모가 되실겁니다. 순산하시고 건강하시길 그리고 태어날 아가도 건강하고 지혜롭게 자라길 기도드립니다” “첫째아들이 하늘나라에 떠났는데 좋은둘째딸이 잘순산하길바래요 하나님 선물주신 감사생각해서 행복지내세요”라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한편 윤한은 피아니스트 겸 싱어송라이터로, 과거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배우 이소연의 상대방으로 출연해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지난 2017년 9월 지금의 아내와 결혼 소식을 전하며 품절남이 됐다. 윤한의 아내는 8살 연하로, 직업은 개인사업가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