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미스터트롯' 이찬성, "'홍디션'서 만난 이찬원, 정장입고 회사원인줄…그때도 잘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미스터트롯'이 종영한 지 어느새 두 달이 다 되간다. 하지만 열기는 아직도 뜨겁다. TOP7을 비롯한 '미스터트롯' 출연진들은 끊임없이 방송에서 화제를 모으며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예선경쟁률만 15000:1을 기록한 가운데 오디션 프로그램 특성상 참가자들은 짧은 시간동안 시청자들에게 자신을 어필하는 것 만큼 중요한 건 없다. 공교롭게도 본선 진출엔 실패했지만 아주 특별한 별명으로 시청자들에게 자신을 각인시킨 이가 있다. 바로 '소변남'으로 불리며 안타깝게 본선 진출에 탈락한 이찬성이다.

최근 이찬성은 톱스타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프로그램 종영 이후의 근황 및 여러가지 에피소드를 전했다.

'미스터트롯' 본선 진출 무대에서 영탁의 '니가 거기서 왜 나와'를 선곡한 이찬성은 무대가 끝나자 소변을 1시간 가량 참았다고 고백하며 제대로 기량을 펼치지 못한것에 대한 아쉬움으로 눈물을 흘려 '소변남'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이찬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찬성은 탈락 이후에도 꾸준히 시청자들 사이에서 회자됐다. 특히 진즉에 그를 알고있던 일부 시청자들은 '다음시즌에도 나와라', '잘하던데 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이찬성은 "댓글을 평소 하나하나 다 본다. 유튜브 댓글도 보고 친구들 덕분에 멘탈이 강해져서 답글도 달아줬다. 되려 유튜브 채널에 오셔서 '죄송하다 노래 잘하는줄 몰랐다' 하시는 분도 있고 구독 누르고 간다는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간혹 주작을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얘기하자 이찬성은 억울한듯 "주작을 했으면 좀 더 고통스럽지 않게 했을텐데 고통스러운걸 왜 주작이라 생각하죠? 주작할 생각이었으면 다른걸로 했다"고 답했다. 

포털사이트에 이찬성을 검색하면 자동으로 뜨는 연관검색어 '소변'에 대해 그는 존재를 알고 있다면서 "예전엔 제가 '아침마당'에 나가서 진미령 선배님이 저를 예쁘게 봐주셔서 크게 될 친구라고 칭찬해서 원래는 '이찬성 진미령', '진미령 극찬' 이었는데 싹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젠 '1전 2기'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 7전 8기는 너무 길다. 다음에 다시 기회가 된다면 얘도 '찐이다' 소리를 듣고싶다.'미스터트롯' 시즌2를 한다면 회사에서 결정하겠지만 저는 칼을 갈고있다 시퍼렇게 날이 섰다"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이찬성은 지난해 5월 유튜브와 네이버V라이브에서 진행된 '홍진영의 오디션(홍디션)'에서 남승민, 이찬원과 같이 출연한 바 있다. 당시 만난 두 사람은 어땠는지 묻자 "승민이는 가수하기전부터 가요제를 많이 다녔다. 경남권에서 유명했다. 중학생때 노래를 어떻게 저렇게 불러? 대단하다 하고 있었는데 몇번 마주치다보니까 홍디션 갔는데 또 있었다. 팔로우도 한사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에 대해서 "홍디션에서 처음 만났다. 그때 대기가 길어서 답답해서 바람 쐬러 갔는데 정장을 입고 회사원 같은 분이 있었다. 이찬원이었다. 그때 말문을 터서 조금 알게 됐다. 그 친구도 어렸을때부터 트로트신동 얘기를 듣고 자랐고 홍디션에서 봤을때도 노래를 잘했다. 아마 그때 떨어진 이유는 정통트로트적인 요소가 강해서 떨어진거같다"면서 이후 '미스터트롯' 탈의실에서 이찬원을 다시 만난 그는 반가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찬성은 오는 9월 새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