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말레이시아 "한국산 'SD바이오센서' 진단키트 5만개 도착…주말에 10만개 추가 도착"…확진자 6천383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말레이시아 정부가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항원검사)를 대량으로 수입해 고위험군에 대한 대량검사를 보강했다.

6일 말레이메일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보건부의 누르 히샴 압둘라 보건총괄국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한국에서 수입한 진단키트 5만개가 도착했다"며 "사라왁주와 사바주에 각 1만개, 조호르주와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각 1만5천개를 분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말 10만개가 추가로 도착할 것"이라며 "정부는 한국에서 100만개의 진단키트를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압둘라 총괄국장은 지난달 16일 브리핑에서 "한국의 SD바이오센서 제품을 테스트한 결과 민감도가 84.4%, 특이도가 100%로 각각 나왔다"며 "우리는 이 항원 신속검사 키트를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민감도(sensitivity)는 양성 환자를 잘 판단하는 비율, 특이도(specificity)는 음성인 사람을 판단하는 비율을 뜻한다.

말레이시아는 3월 18일부터 이동제한령을 내려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섰다. 이어 지난달 중순부터 일일 신규 감염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지자 이달 4일부터 대부분 경제활동을 허용했다.

전날 기준 확진자는 30명 추가돼 총 6천383명이고, 사망자는 총 106명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표적 추적 방식을 채택했다.
 
말레이시아 코로나 확진자 6천383명…71.5% 회복 / 말레이시아 보건부
말레이시아 코로나 확진자 6천383명…71.5% 회복 / 말레이시아 보건부
압둘라 총괄국장은 "우리는 이제부터 고위험군을 추적할 것"이라며 "일단 (감염자가 많은) 레드존 지역의 외국인 근로자 중 감염자를 찾아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에는 대략 200만명의 등록된 이주 노동자들이 있고, 불법체류 노동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말레이시아는 이웃 나라 싱가포르에서 이주 노동자들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사례를 내세워 이달 2일 쿠알라룸푸르의 외국인 주거 지역에서 적법 서류를 갖추지 않은 이주 노동자 등 586명을 검거했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불법 체류자 체포에 대해 유엔(UN) 등 국제사회가 인권침해와 감염자 음성화에 관한 우려를 표시했다.

한편, KT&G는 인도네시아 정부에 1억원 상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인도네시아에 해외 사업장을 운영 중인 기업으로서 국제적·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위기상황 극복을 돕기 위한 조치라고 KT&G는 설명했다.

KT&G는 지난달 국내에서 진단키트를 확보해 인도네시아로 보냈고, 이달 5일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재청에 물품을 전달했다.

이들 물품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국산 제품으로, 6천300명의 감염 여부 진단이 가능한 물량이다.

김경동 KT&G 사회공헌실장은 "한국과 오랜 기간 우호 관계를 이어온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국내의 우수한 진단체계가 'K방역' 실현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방역물품·기기 등 3개 분야의 개발을 돕는 범정부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특별히 진단체계와 의료기기 분야는 치료제와 백신보다도 훨씬 더 속도감 있게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며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분야"라고 평가하며 "더 빠르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향후 코로나19에 더욱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서도 진단체계 분야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나간 코로나19 유행을 1차 유행이라고 한다면, 또 한 번 유행이 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며 "그 경우 집단면역 전략보다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격리·추적하는 전통적인 방역 대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신속하게 환자를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우리나라의 긴급승인제도를 비롯한 진단 시약 분야의 광범위한 활약이 큰 역할을 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혹시라도 많은 환자가 발생하면 좀 더 빠르고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체계가 개발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진, 전문가들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세계에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주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관련주들의 상승 곡선은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오후 5시 현재 EDGC는 250원 오른 13150원, 씨젠은 4300원 내린 84600원, 진원생명과학은 270원 내린 9880원, 수젠텍은 1000원 내린 20900원, 랩지노믹스는 1350원 내린 21500원에 마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