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콜센타’ TOP7 vs 레인보우, 데스매치 팀대결 우승자는?…임영웅 ‘옛사랑’→레전드 무대 탄생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사랑의 콜센터’ TOP7에 레인보우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6일 방송되는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예고편에서는 TOP7에게 도전장을 내민 레인보우 김경민, 신인선, 김수찬, 강태관, 황윤성, 류지광, 남승민이 도전장을 던져 불꽃 튀는 대결을 벌였다.

“TOP7에게 도전장이 왔다”며 “데스매치로 개인 점수가 아닌 팀 누적 점수로 대결한다”고 MC 김성주가 알렸다.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 네이버 tv캐스트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 네이버 tv캐스트
이어 레인보우 멤버들이 등장하자 TOP7 멤버들은 놀라면서도 반갑게 반겨줬다. 마이크 쟁탈전과 함께 불꽃 튀는 데스매치로 경연을 뛰어넘는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치의 양보도 없는 두 팀의 자존심 대결에 잔잔한 분위기부터 댄스까지 어떤 팀이 우승을 차지하게 될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임영웅이 부른 ‘상사화’, ‘데스파시토’가 나란히 100만 뷰를 달성하면서 이번 이문세의 ‘옛사랑’ 무대 또한 높은 관심이 이어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미스터트롯’ 이후 출연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시 재회하며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