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힐링캠프’ 장나라, “공황장애 폭식증 고소공포증 상담 받았다” 솔직 고백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4.10.13 2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장나라가 공황장애, 폭식증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장나라는 10월 13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서 명랑소녀 이미지와 달리 남몰래 겪어야 했던 여러 고통을 털어놓는다.
 
2001년 가수로 데뷔한 장나라는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도 승승장구를 이어왔다. 뿐만 아니라 2003년에는 중국에 진출해 "소천후"라는 애칭까지 얻을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며 "한류스타"로 거듭났다. 이처럼 누구보다 화려한 수식어를 가진 장나라지만 실제 장나라는 눈물겨운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고.
 


이날 장나라는 중국진출 당시 과민성 대장증후군으로 인해 건강이 악화됐다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예민한 성격까지 더해지면서 공황장애, 폭식증, 고소공포증에 시달려야 했다고 털어놨다.
 
장나라는 "폭식증에 시달렸다. 그런 불안함이 커지면서 고소공포증이 됐고 한동안 비행기도 못 탔다. 비행기에서 불안감에 소리를 지르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어렵게 고백했다. 이외에도 장나라는 자신을 괴롭혔던 수많은 시선과 고통을 하나 하나 언급해 MC와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장나라의 솔직한 고백에 놀란 "힐링캠프" MC들은 장나라의 아픔에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는 후문이다. 과연 우리가 몰랐던 장나라의 아픔은 무엇일까. 또 장나라는 이 모든 고통을 어떻게 극복하고 세상으로 다시 나올 수 있었을까.
 
한편, 장나라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겪었던 아픔은 물론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해야 했던 전성기 시절, 중국 진출기, 연애 스타일 등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우리가 몰랐던 장나라의 모습은 10월 13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