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사냥의 시간' 최우식, "윤성현 감독과 호흡?…'파수꾼'보고 욕심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사냥의 시간' 최우식이 윤성현 감독과의 호흡을 직접 언급했다. 

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사냥의 시간' 화상 인터뷰에서는 최우식이 윤성현 감독과의 호흡, 시나리오를 선택한 이유와 함께 자신의 캐릭터 기훈 역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최우식은 윤성현 감독과의 호흡에 대해 전작 영화 '파수꾼'을 언급하며 "'파수꾼'을 보고 욕심이 난 것도 있었다"며 "대본을 봤을 때는 '파수꾼'과 다른 역할이었다. 직접 만나보니 윤 감독님은 배우들과의 호흡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 같더라"며 소감을 밝혔다. 
 
최우식 / 넷플릭스 제공 

그러면서 "(감독님과) 나이가 비슷해서 형한테 얘기하듯 연기하고, 걱정 고민도 많이 털어놨다. 실제 감독님은 거짓말하는 걸 싫어하신다. 연기적으로 하는 척을 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고, 실제 집중을 하지 않았던 순간을 캐치하시기도 했다"며 "배우로서는 정말 좋은 보고 느끼는 현장이었다"고 회고했다. 

현장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 그는 "'사냥의 시간' 현장은 애드립을 더 해도 되는 현장이었다. 특히나 재홍이 형이 정민이 형한테 "맞고 다니지 마"라는 말을 하는데, 그 이후 상수의 이미지가 머리에 딱 박히더라. 옷 가지고 싸운 애드립 장면뿐만 아니라 배우의 애드립에 감독님 역시 너무 좋아하셔서 또 부탁하기도 하셨다"며 웃었다. 

그렇다면, 최우식에게 '사냥의 시간' 시나리오는 어떤 의미로 다가왔을까. 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내가) 제일 마지막이었다. 제일 큰 욕심이 났던 건, 함께 하는 배우들과 이 과정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컸다. 또, 한국에서는 체험적인 영화가 적지 않나. 그런 영화를 찍고 싶어서 시나리오가 크게 다가왔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 속 기훈이라는 캐릭터를 구현하는 데 있어 "기훈이라는 캐릭터를 상상했을 때, 쿨하고 틀에 박히지 않은 친구라는 생각을 했다. 글로 표현된 기훈은 단지 인기가 많은 친구였는데, 캐스팅 되면서 키 큰 양아치 혹은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생각해 타투, 귀걸이 등 외적으로 뽐내는 이미지를 더했다. 특히나 감독님은 기훈의 머리 스타일에 과거 디카프리오 리즈시절 느낌을 하면 좋겠다고 하셔 충격을 받기도 했다. 타투 작업 역시 고단했지만, 기훈을 보여주는데 충분히 도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오후 4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한 위험한 작전을 시작한 네 명의 친구와 이를 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가 목숨을 노리는 본격 서스펜스 영화로 '파수꾼' 윤성현 감독과 이제훈,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이 출연한다. 극 중 최우식은 기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