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14년만에 연기된 '월디페 2020'…코로나19 여파로 줄줄이 취소된 5월 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올해로 14주년을 맞는 EDM페스티벌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2020’ (이하 월디페)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10월로 연기됐다.

29일 월디페 주최 BEPC 측은 "축제를 10월 9일(금)~11일(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각종 페스티벌이 취소 또는 연기되는 가운데, 오는 5월 30일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월디페 역시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BEPC탄젠트 제공

‘월디페2020’은 올가을 준비중인  ‘스트라이크 페스티벌’과 통합해서  ‘월디페 X 스트라이크 뮤직페스티벌’로 오는 10월 9일 (금)~10월 11일 (일)까지 서울랜드에서 열린다. 

기존의 월디페 라인업은 최대한 가을 일정으로 협의 중이며, 약 30여 팀의 해외아티스트와 90여 팀의 국내 아티스트가 출연 예정이다.

주최 측은 "성공적인 개최 및 라인업 유지를 위해 아티스트들과 신속하게 일정 협의 중에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통합된 라인업을 재 공개 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기존에 1week 양일권을 구매했던 관객들에게는 월디페 X 스트라이크뮤직페스티벌의 3일권으로 변경해 발송될 예정이며, 아울러 기존 예매자 중 환불을 원하는 관객은 5월 11일까지 수수료 없이 100% 환불 가능하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축제는 '월디페' 뿐만이 아니다. 5월에 예정되어있던 음악 페스티벌이 대거 연기·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티켓을 구매한 팬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홈페이지를 확인하고 있는 추세다.

오는 5월 예정이었던 '서울재즈패스티벌 2020'은 올가을로 연기됐다. 이달 예정이었던 '러브썸 페스티벌'은 취소됐으며 '해브 어 나이스 데이'와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도 무기한 연기됐다.
뷰티풀민트라이프 홈페이지 캡처


다만 오는 5월 16일(토)~17일(일) 올림픽 공원에서 개최되는 '뷰티풀 민트 라이프'는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최사 민트페이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을 계속 지켜보면서 페스티벌을 준비 중"이라면서 "현장 방역과 관객 지도 방법 등도 최선을 다해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