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결말에 대해 “충분히 내릴 수 있는 결정…모성애의 위대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하이바이마마’ 김태희가 결말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9일 ‘하이바이마마’ 김태희는 결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드라마 마지막 회를 본방송 보고 나서 며칠 후 다시 한번 더 봤다”며 “귀신일 때부터 사람이 되는 순간을 겪고, 그 후 49일 동안을 사람으로 살며 모든 감정을 다 겪은 후에 유리가 충분히 내릴 수 있는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톱스타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김태희는 “그 누구의 잘못도 아닌 죽음을 맞았고, 귀신으로서 사랑하는 사람들 곁을 5년간 맴돌며 유리가 깨달은 것들을 정말 많았을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나 자신보다 더 사랑하는 내 딸, 서우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이미 죽었던 내가 다시 죽음을 선택하는 일이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tvN 제공
tvN 제공
이어 그는 “내가 엄마가 되어본 적이 없었다면 이해하기 힘들었을 감정일지도 모르지만, 순간순간 살고 싶은 마음이 생겨나도 결국은 자식을 위해서라면 목숨까지 바칠 수 있는 게 모성애의 위대함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종영된 tvN ‘하이바이마마’에 대한 관심과 함께 결말을 어떻게 맞이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해피엔딩을 맞았으면 하는 시청자들의 바람과 달리 김태희는 환생을 포기하며 가족의 곁을 떠났다. 이에 일각에서는 결말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오기도 하는 반면 끝까지 눈물을 흘리며 공감을 자아냈다고 호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tvN ‘하이바이마마’는 유쾌한 웃음부터 애틋한 감정까지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했다. 5년 만에 돌아온 김태희의 복귀작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폭넓은 감정선을 보여준 김태희에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