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연애의 참견3’ 재연배우 불륜 논란→제작진 "출연 불가 통보? 스스로 고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3’에 출연한 재연배우가 불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27일 스포츠경향은 '연애의 참견3' 재연배우의 불륜 논란과 관련해 제작진과 나눈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은 상간녀 의혹 출연자를 특정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계속 연락을 취했지만 지금까지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 상황에서 제작진이 파악할 수 있는 정황은 제한적이다. 이런 이유로 기사에 나온 인물을 특정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KBS joy ‘연애의 참견3’


이어 특정 출연진의 유튜브 방송분 댓글이 차단된 것에 대해 "관련 유튜브 영상에 갑자기 악플이 꼬리를 물어 댓글 차단을 한 것이다. 출연진을 특정해 벌인 일이 아니다. 댓글 차단은 2~3시간 만에 풀었다"고 해명했다.

일각에서는 해당 재연배우가 불륜 논란이 일기 전 제작진으로부터 출연 불가 통보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논란이 불거지기 전, 특정 출연자에게 ‘연애의 참견’의 다른 에피소드 출연을 섭외했다. 그 당시 해당 출연자 스스로 출연을 고사했다. 그것이 와전된 듯 하다"면서 여전히 출연자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제보글을 올린 피해자와 어렵게 연락이 닿았지만 피해자 또한 특정 출연진의 이름을 거론하지 않아 이렇다할 입장을 밝히기 어려운 상태다.

앞서 지난 24일 스포츠경향은 '연애의참견3' 에 출연중인 재연배우가 이종사촌 언니의 남편과 불륜 행각을 저질렀다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재연배우 A씨는 가족과 연을 끊고 이종사촌 형부와 새 살림을 차리려다 덜미가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씨의 이종사촌 언니인 B씨는 소송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