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이유리, 전복찢면 맛본 이원일 셰프 반응 "혀 때리는 감동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편스토랑' 이원일 셰프가 이유리의 전복찢면을 평가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편스토랑'에서는 이유리의 전복찢면을 평가한 평가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KBS2 '편스토랑' 방송 캡처
KBS2 '편스토랑' 방송 캡처

이날 이원일 셰프는 전복찢면에 대해 "지금 이 맛 같은 경우는 입에 딱 들어갔을 때 처음에 혀로 딱하고 때리는 감동이 굉장히 좋다"며 "호불호 없이 전복 굴소스를 사용해서 누구나 좋아하는 감칠맛 위에 매콤새콤 단맛 짠맛을 다 얹어놓으니까 맛의 종합선물세트 같다. 굉장히 맛있게 잘먹었다"고 극찬했다.

이연복 셰프는 "이유리 씨가 여태 만든 음식 중에 최고였다"고 칭찬했고, 김정훈 MD는 "어묵 퍼펙트했고 수타면도 퍼펙트했다. 소스의 맛 공심채도 퍼펙트했다"고 평가했다.

이승철은 "소스가 향이 너무 강해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문제가 있는데 스프를 따로 빼서 비벼서 먹게 하면 더 좋지 않을까 싶다"며 "그런 면에서는 조금 부족한 면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먹어본 것 중에 최고의 작품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원일 셰프는 예비 아내인 김유진 PD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KBS2 '편스토랑'에서 하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