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부부의 세계’ 박해준, ‘이태오 빌런 조합?’…“드라마의 ‘핵심 키’는 아들 전진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드라마의 키는 아들 역을 맡은 전진서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개그우먼 박지선의 진행으로 ‘부부의 세계’ 배우 김희애와 박해준이 자리를 빛냈다.

MC 박지선은 지벤져스, 이태오 빌런 조합이라며 ‘부부의 세계’ 내에서 핵심 키를 쥐고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박해준은 “키를 쥐고 있다고 생각하는 건 준영이. 배우 전진서다”라며 “지선우와 이태오를 갈등하고 흔들리게 하는 부분이 많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해준 /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공
박해준 /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공
어 김희애는 “누구 한 명을 꼽으라고 하기엔 생각이 안 난다. 결국에는 정상적인 도움을 주는 분들이 있었지만, 지선우가 그렇지 않을까”라며 자신의 캐릭터를 꼽았다.

현재 ‘부부의 세계’는 휘몰아치는 폭풍의 시작점에서 거침없는, 드라마의 2막이 열렸다. 이태오(박해준 분)이 컴백해 판을 뒤엎을 변수들이 곳곳에 등장해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달 27일 첫 방송된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현재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서로의 목을 겨누며 거센 폭풍우가 몰아칠 부부의 치열한 세계로, 시청률 20%가 돌파했다.

또한, 이날 진행된 온라인 생중계는 마지막에 9,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시청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제2막의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관계들과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JTBC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