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소감 및 인기 비결은?…“모든 게 완벽하게 맞아떨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이 인기 비결과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개그우먼 박지선의 진행으로 ‘부부의 세계’ 배우 김희애와 박해준이 자리를 빛냈다.

두 사람에게 소감과 인기비결을 묻자 김희애는 “얼떨떨하다. 비결은 제가 알고 싶다”며 “한가지 딱 꼽기는 뭐하지만, 저희도 모르게 완벽하게 맞아떨어진 것들이 아닐까. 원작부터 작가, 모완희 감독님의 리더십, 스태프들이 같이 연기해주는 것처럼 혼연일체였다”라고 말했다.
 
김희애-박해준 / JTBC ‘부부의 세계’ 제공
김희애-박해준 / JTBC ‘부부의 세계’ 제공
이어 “배우 한 사람, 한 사람이 나와서 촬영하는 날 보면 다들 행복해 보였다. 촬영이 끝나고 돌아갈 때도 오히려 서운해할 정도”라며 “이런 것들이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박해준은 “아직 드라마 방송 중인데, 뒤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가 된다”라며 “많이들 좋아해 주시고 축하 전화를 많이 주셨다. 사실 뭐를 축하해주시는지 모르겠다”라고 웃어 보였다.

그는 “욕을 많이 먹고 있다. 그럴 줄 알긴 했지만 이렇게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실지 몰랐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현재 ‘부부의 세계’는 휘몰아치는 폭풍의 시작점에서 거침없는 2막이 열렸다. 이태오(박해준 분)이 컴백했으며 판을 뒤엎을 변수들이 곳곳에 등장해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달 27일 첫 방송된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현재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세계가 밀도 있게 그려졌다.

폭발적인 연기를 보여줄 제2막의 김희애, 박해준 연기와 함께 앞으로 풀어질 인물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