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뮤지컬배우 강은일, '강제추행' 무죄 확정…"피해자 진술 믿기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강은일이 최종 무죄 확정을 받았다.

23일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강은일의 강제추행 혐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은일은 2018년 3월 지인과 지인의 고교 동창 A씨와 술을 마시다 음식점 화장실에서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강은일은 여자 화장실 칸으로 들어가려던 A씨를 "누나"라고 부르며 한 손으로 허리를 감싼 후 다른 한 손으로 가슴을 만지며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를 받았다.
강은일 SNS
강은일 SNS
A씨 주장에 따르면 강은일이 여자 화장실 칸에 자신을 따라 들어와 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화장실 밖으로 나가려는 강은일을 붙잡고 화장실 세면대 앞에서 다퉜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강은일은 "남자화장실 칸에서 나와 화장실 세면대 앞에서 A씨와 마주쳤는데 갑자기 입맞춤을 하더니 '내가 만만하냐. 다 녹음했다'며 화를 냈다"며 "녹음한 게 있으면 밖으로 나가 들어보자고 하면서 나가려고 하자 다시 여자화장실 칸 안으로 끌어당기더니 입맞춤을 하더니 이상한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1심은 A씨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해 A씨의 손을 들어줬다. 강은일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했다.

그러나 2심은 1심의 유죄 판단을 뒤집고 강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 및 현장검증 결과 강은일의 주장에 설득력이 있고, A씨의 진술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고 봤다. 

강은일은 이 사건으로 인해 당시 출연하고 있던 뮤지컬 '정글라이프'와 출연이 확정됐던 뮤지컬 '랭보', 음악극 '432hz'에서 하차해야 했다.

당시 소속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측은 "강은일과 며칠 동안 연락 두절 후 뒤늦게 법정 구속 소식을 접하게 됐다. 당사는 사건의 심각성과 배우를 더욱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부분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피해자에게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강은일에게 항소심의 여지가 있으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많은 제작사 및 동료들에게 피해를 끼친 점에 실망과 신뢰가 깨져있는 상황이다. 당사는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