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황제성, 김구라 최애 후배 등극? "재밌으면 관심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라디오스타' 김구라가 황제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MBC '라디오스타' 네이버 TV캐스트에는 "[선공개] 황제성이 구라 '최애 후배'가 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황제성은 "김구라의 배려에 감동했었다"는 이상엽의 말에 "그날 이 일이 있고 나서 솔직히 말하면 데미지가 있었다. 코미디언이 '재미없다'는 얘기 들으면 저는 아무 프로그램도 섭외가 안될 줄 알았다"며 "'나는 이제 공개 코미디를 하고 내 인생을 여기 묻고 빨리 떠나야지' 이 생각을 하고 있었다. 코미디언한테 '노잼'은 정말 치명적이다"라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네이버 TV캐스트
MBC '라디오스타' 네이버 TV캐스트

이를 듣던 김구라는 "황제성이 그렇다고 그 전까지 완전 재밌지는 않았다. 너무 재밌었는데 갑자기 실체가 드러난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황제성은 "저는 재밌었다고 그런 게 아니다. 저도 예능에 나가서 제가 어떤 모습일지 굉장히 기대했다. 그때 '라디오스타' 나오기만 하면 다 스타 되고 너무너무 영향력이 큰 프로그램이었다. 제가 나갔을 때 완전 망했다. 그래서 데미지가 엄청 셌던 거다"라며 "그러고 나서 '좀비처럼 살고 있어라. 제성아 괜찮다' 하고 살고 있었다. 상처가 치유가 안 되고 있었는데 섭외가 온 거다. EBS '빡치미'라는 시사 프로그램인데 옆자리가 김구라 씨였다. 그 때부터 김구라 씨가 하는 프로그램들에서 연락이 몇 개 왔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EBS는 아시다시피 교육방송이다. 너무 재밌어도 좀 그렇다. 잘 맞았다"고 말했고, 황제성은 "저는 그래서 혹시나 김구라 선배님이 그때 많이 미안했다거나 측은해서 챙겨주시나 그런 마음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김구라는 "저는 재밌다고 그러면 그때부터 관심이 없다"며 "제성이 앞으로 그래서 내가 관심을 가질게"라고 예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제성이 출연하는 MBC '라디오스타' 665회는 오늘(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