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로드 투 킹덤' 측 '프듀' 투표 공정성 논란에 "외부 참관인 제도 도입…개표시 각 팀 매니저 참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로드 투 킹덤' 박찬욱PD가 투표의 공정성에 대해 설명했다. 

21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net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에서는 박찬욱 CP, 조욱형PD, 이병옥 PD, 이다희, 장성규, 펜타곤, 온앤오프,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 TOO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로드 투 킹덤'만의 강점을 묻자 조욱형PD는 "'퀸덤'은 아티스트 분들이 어느정도까지 준비를 해야하는지 잘 모르고 시작했다. 1차 경연을 하면서 서로의 무대를 지켜보면서 활동을 하시고 퀄리티가 높아지고 준비가 더 세졌다. 이번 시즌은 한번 치루고 난 다음이다보니까 시작부터 철저하게 준비를 해왔다. 열정이나 이런걸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며 "'로드 투 킹덤'의 경우 1위를 하면 다음단계인 '킹덤'으로 향하게 된다. 아무래도 '퀸덤'때 이상의 것을 보실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 / Mnet 제공
'로드 투 킹덤' 투표의 공정성을 위한 노력을 묻자 박찬욱 CP는 "지난해부터 투표를 할 경우에 외부인이 참관하는 참관인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로드 투 킹덤'도 마찬가지로 참관인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서 개표, 전산화할 때도 각팀의 매니저들이 참관해서 투표의 공정성을 높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퀸덤'의 인기에 이어 '로드 투 킹덤'에 참여한 두MC. 이에 부담감은 없었을까. 이다희는 "저희도 같이 녹화를 하면서 무대를 즐겼던 것 같다. 좋은 기억들이 남다보니까 '로드 투 킹덤'같이 하자고 했을 때 고민을 안했다. 녹화시간이 길기도 하고 힘들 수도 있는데 성규 오빠랑 아이들 무대를 보며 즐겁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시청자들이 잘 모르실 수도 있다. 저조차도 이 친구 이름을 잘 모르는 애들도 있었다.몇번 만나보니 호기심이 생겼다.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고 미소를 지었다. 

장성규는 "직접 무대를 먼저 본 결과, 8회까지 간다고 했을 때 전회 화제성 1위가 되지 않을까 싶다. 저는 무대를 보고 확신이 생겼다. 퀸덤과는 또다른 매력을 보이고 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로드 투 킹덤'은 왕좌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첫 번째 관문, 킹덤을 향한 실력파 아이돌의 전쟁을 그리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Mnet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