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로드 투 킹덤' 박찬욱CP, 아티스트 섭외 기준? "자체 프로듀싱 능력 등 '킹덤' 발전 가능성 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로드 투 킹덤' 박찬욱CP가 아티스트 섭외 기준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net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에서는 박찬욱 CP, 조욱형PD, 이병옥 PD, 이다희, 장성규, 펜타곤, 온앤오프,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 TOO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로드 투 킹덤'에 출연하는 아티스트 섭외 기준을 묻자 박찬욱CP는 "퀸덤은 음악방송 1위를 한 여자아이돌을 섭외했다. 그런데 올해 '로드 투 킹덤'은 타이틀에서 아실 수 있 듯 킹덤을 가기 전 단계의 프로그램이다. 많은 팀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특별한 기준을 선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킹이 될 수 있는 발전가능성을 기준으로 봤다"며 "자체 프로듀싱을 한다던가. 안무 구성을 한다던가 하는 팀을 주요 섭외 리스트로 올렸다. 다양한 연차의 팀들을 뽑아서 이번에 선정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 / Mnet 제공

이어 "펜타곤의 경우 히트곡도 많고 프로듀싱 능력이 높아서 섭외를 했다. 온앤오프의 경우 타 오디션 데뷔조로 뽑힐 정도로 스타성이 많았다. 더보이즈는 신인상을 받으며 괴물신인이라고 불렸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골든차일드는 칼군무로 되게 유명하다. 베리베리와 원어스는 같은 날 데뷔를 한 팀이다. 프로그램에서 두 팀의 선의의 경쟁을 볼 수 있고 재능이 있어보여서 섭외했다. 마지막으로 TOO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팀이다. 계급장을 떼는 프로그램이다보니 이들과 함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섭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대를 연출할 때 어떤 점을 중점으로 뒀는지 질문했다. 이병욱PD는 "가수 본인들의 의견, 컨셉, 아이디어를 서포트해주는 방향으로 무대를 준비했다. 그룹별로 컨셉이나 아이디어가 좋았다. 저희가 무대를 준비하는데 큰 걱정이 없었다"며 "방향성에 대해서도 걱정을 많이 했다. 보통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 개인기 많은 이들이 노출이 많이 됐다. 근데 저희 프로그램은 한 그룹이 노래를 만들어가는 과정, 아이디어 회의를 하는 모습 등을 최대한 많이 보여줄 수 있는게 차별화되지 않았나싶다"고 전했다. 

한편 '로드 투 킹덤'은 왕좌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첫 번째 관문, 킹덤을 향한 실력파 아이돌의 전쟁을 그리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Mnet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