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쉽 측, 몬스타엑스(MONSTA X) 기현-우주소녀 보나 열애설 부인 "같이 여행간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몬스타엑스(MONSTA X) 기현와 우주소녀 보나 측이 열애설을 부정했다. 

21일 몬스타엑스와 우주소녀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기현과 보나는 같은 소속사 선후배 관계 일 뿐"이라며 열애설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5년 이상 열애를 했더나, 같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몬스타엑스 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몬스타엑스 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스포츠조선 측은 "기현과 보나가 신사동 모처 혹은 기현의 자동차로 드라이브 데이트를 즐겼다"고 단독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친구들과 함께 커플 여행을 다녀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건사고가 아니라 열애설이라 다행이네(m**)", "국민들은 두 사람 모를 듯(1**)", "해명마저 귀찮아보이네(l**)", "최근에 기현 면허 취득하지 않았나(m**)", "5년 전이면 기현은 활동준비중 아니면 데뷔했네(w**)", "5년도 숨길 수 있구나(w**)"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몬스타엑스 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우주소녀 보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근 몬스타엑스는 잦은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지난해 11월 前멤버 원호는 정다은과의 채무, 마약 및 전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원호는 몬스타엑스를 탈퇴하고 스타쉽레이블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에서 홀로서기를 준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셔누는 과거 불륜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여성과는 결혼 전에 연락하던 사이. 여자가 결혼 사실을 말하지 않아 몰랐다"고 해명하며 일단락된 바 있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5월 11일 새앨범 ‘FANTASIA X(판타지아 엑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래는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기현과 보나는 같은 소속사의 선후배 관계일 뿐입니다. 5년 이상 열애를 했거나, 같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