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공유 측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출연 검토 중”…‘도깨비’ 이후 첫 드라마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공유가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톱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서 "공유가 차기작으로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포츠조선은 공유가 '고요의 바다' 출연을 결정했다고 단독보도한 바 있다.

'고요의 바다'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전세계적인 사막화 현상으로 인해 물과 식량이 부족해진 미래 지구를 배경으로 하는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의 작품이다. 2014년 제13회 미쟝센단편영화제서 최향용 감독이 연출한 동명의 단편을 원작으로 한다.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 의문의 샘플을 회수하러 가는 정예대원들의 이야기가 담긴 SF 호러 드라마로, 정우성이 제작자로 참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더불어 원작을 연출했던 최항용 감독이 연출을 맡고, '마더'를 집필한 박은교 작가가 극본을 맡는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배두나가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공유까지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고요의 바다'는 총 8부작으로 제작되며, 8월에 촬영이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2001년 드라마 '학교4'를 통해 데뷔한 공유는 '커피프린스 1호점', '빅', '도깨비' 등의 드라마와 '김종욱 찾기', '도가니', '용의자', '부산행', '밀정' 등의 영화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에는 베스트셀러 소설 원작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했으며, 올해는 영화 '서복'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내년에는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가 개봉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