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본 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 전생부터 현생까지 이어지는 질긴 인연의 시작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본 어게인’ 전생에서 이어진 세 남녀의 얽히고 섥힌 운명적 사랑이 시작된다.

2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자리했다.
 
KBS2 '본 어게인' 온라인 제작발표회

앞서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왕가네 식구들’ 등 대박작품을 연출한데 이어 이번 ‘본 어게인’의 연출을 맡은 이유에 대해 진형욱 감독은 “드라마에 나오는 인물 중에 80년대 살았던 3명이 있다. 80년대 제가 대학생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당시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면서 자신했다.

이어 “정서적·육체적인 학대 속에서 인간답지않는 상황을 살고 있는 공지철(전생/장기용 분)에게 희망으로 다가온 사랑이 정하은(전생/진세연 분)이다. 그런 정하은이라는 인물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상황에 놓인 인물이며 그런 여성을 사랑하는 형사 차형빈(전생/이수혁 분). 이 세사람의 인연이 얽혀 욕망이 부활하는 것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진형욱 감독 /
진형욱 감독 /KBS2 '본 어게인'

KBS2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1980년대라는 전생에서 만난 세 사람의 질긴 인연은 ‘환생’을 통해 현생까지 이어진다.

‘미스테리 멜로드라마’라는 장르와, 1인2역이라는 다소 복잡한 작품이지만 진형욱 감독과 배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은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더 작품을 매력적이라 느꼈다.

배우 장기용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한 작품에서 1인 2역을 할 수 있다는 설레임을 가지고 만났는데 너무 좋아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고 선택 이유를 전했다. 진세연 역시 “대본을 읽을 때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이었다. 너무 재미있었다. 배경과 인물들이 살아서 움직이는 이 느낌에, 이 소설 속 인물이 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2016년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 작품에 복귀하는 이수혁의 경우 “차기작 고심 중 대본을 받았을 때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컸다”면서 “또 함께 하는 배우들도 너무 좋은 분들이라 같이 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이야기했다.
 
장기용 / KBS2 '본 어게인' 제공
장기용 / KBS2 '본 어게인' 제공

1980년대라는 전생과 현생이라는 배경, 그리고 두 가지 캐릭터를 소화해야하는 어려움에 대해 장기용은 “한 작품에서 1인 2역은 처음이라 어려웠지만 ‘어렵다’는 것 보다는 ‘즐기자’에 초점을 맞췄다”면서, 어려운 부분은 “현장에서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디테일을 잡아나갔다”고 말했다. 장기용 뿐만 아니라 진세연, 이수혁 역시 똑같은 어려움을 겪으며 진형욱 감독과 많은 상의를 통해 캐릭터를 탄생시켰다고.

같은 인물인 듯, 서로 다른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장기용은 “감독님의 아이디어로 가발을 처음으로 착용했다. 공지철은 옷도 누추하고 집도 굉장히 허름하다. 그런 공지철을 표현하기 위해 어떻게하면 말투도 좀 더 쓸쓸하고 다크한 늑대같은 느낌을 줄 수 있을지 고민 많이 했다”며 1인 2역을 위해 노력했다.

전생과 현생이 공존하는 특수한 장르드라마에 장기용은 “저도 헷갈리는데 스태프 분들도 헷갈려하시더라. 공지철 의상을 입고 있는데 ‘천종범 촬영 들어갈게요’라고 하시더라. 우리 모두가 헷갈렸다”며 농담했다.
 
진세연 /
진세연 / KBS2 '본 어게인' 제공

시청자들까지 드라마 몰입에 어려움을 느끼지 않을지에 대한 우려에, 진형욱 감독은 “대본상황으로는 어렵지만 80년대 사람들의 감정이나 스토리에 젖어들다보면, 미스테리한 비밀들, 환생했을 때 겪을 역경, 결말 등을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장르적인 것에 어려움을 느끼기보다는 등장인물들의 감정선을 따라갈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이들의 전생 1980년대 배경을 그려내기 위해 배우뿐만 아니라 연출적인 부분에서도 많은 노력이 기울여 졌다. 외적인 변화에 대해 이수혁은 “연기적으로도 다른 점을 보여드려야해서 형사 때는 정말 예전에 입었을 법한 형사들의 패션을 참고했고, 수혁을 연기 할 때는 냉철하고 딱 떨어지는 모습들을 많이 연출했다”고 말했다.

배우 개인의 노력이외에도 이수혁은 “80년대를 촬영하면서 현장에 가보면 소품이나 장소섭외도 그렇고 제작진 덕분에 80년대에 있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연기하는 데 많이 도움이 됐다”며 80년대와 현생을 구분하기 위한 노력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수혁 /
이수혁 / KBS2 '본 어게인' 제공

진형욱 감독 역시 “제일 신경쓴 것은 과거의 인물들의 상황과 감정들이다. 연출이라면 다 신경쓰겟지만 80년대를 구현하기 위해 미술, 음악, 소품, 의상, 세트 등 디테일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하며, “1인 2역을 위해 배우들이 헤어나 이런 부분들 연구를 많이해와서 이질감없이 완전히 다른 사람을 보는 것같아서 그런 재미를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전생에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한 세 사람이 현생에서 다시 만난다. 1980년대 벌어진 희대의 연쇄살인사건이 다시 한 번 벌어지며, 이를 둘러싼 미스테리한 악연이 다시 연결되는데.

“전생과 현생의 기억이 공존하며, 과연 누가 어떤 계기로 환생하고, 스트레이트일지 크로스 환생일지 중점적으로 보면 재미있을 것”이라 덧붙인 감독의 말처럼 과연 이들의 전생과 현생을 둘러싼 비밀이 무엇일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전생부터 이어진 처절하고 아름다운 사랑과 복수의 인연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오늘(20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