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대익, 유튜버 박채경과 통화 '왜?'…결별한 여자친구 스토커 윤곽 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송대익이 스토커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19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소름 끼치는 스토커의 행동..'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송대익은 유튜버 박채경을 언급하며 "그분에게도 그 피해 사례가 있다고 하더라. 1년 전부터 이 범죄를 해왔다고 한다. 근데 수위가 더 높다"며 "그 분과 통화 요청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분이 일상과 뷰티 크리에이터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할게 (스토커가) 화장품을 엄청 물어본다. 피해자가 고등학생인데 어린 나이니까 끙끙 앓고 있었던 거다. 무시를 하다가 넘어갔는데 민영이한테 넘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버 박채경이 공개한 악플 수위를 확인한 그는 "말투나 뉘앙스만 봐도 안다. 채경님도 익명으로 보내도 아는거다"라며 "패턴이 민영이 때랑 너무 똑같다"고 어이없어했다. 심지어 해당 스토커는 타인을 사칭하며 번호를 알아내려고 하기까지 했다고. 
 
송대익 캡처
통화 연결을 한 유튜버 박채경은 "저는 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해서 한 1년 정도 피해를 받았다. 처음에는 민영님한테 했던 것처럼 디엠이나 댓글로 화장품 정보를 물어보는 걸로 시작을 했다"며 "모든 디엠을 다 답장드리지 못하니까 답장을 못해드린 것도 있는데 계속 영상통화를 걸고 욕하고 패드립같은 것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심지어 부모님이나 친구들한테 디엠을 보내기도 했다고. 

그는 "말씀하시기로는 (스토커가) 중학생 정도 돼 보이는 것 같다라고 하셨다"며 "가끔씩 태그를 하기도 하고 유튜브 사칭계정을 만들어 놓고 라이브 방송하는데 나인척 댓글 달고 그런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박채경은 "신고하겠다는 말도 했다. 근데 자기 어차피 미성년자라서 처벌 못받는다는 식으로 하면서 나 몰라라 하더라. 그냥 말이 안 통화는 친구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송대익은 스토커의 동창 친구가 연락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친구 대충 윤곽은 나왔다. 술래잡기가 거의 끝나가고 있다. 확실해지면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송대익은 "잡으려면 잡을 수 있다. 하지만 오빠가 좀 확실하게 해야할 것 같아서 절차를 밟고있으니까 조만간 보자"라고 스토커에게 경고를 남겼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만약에 그 스토커를 잡게 되었을 때 그분이 사과를 해도 절대로 받아주시고 용서해주시면 안됩니다. 이 정도로 할 정도면 애초에 사과할 마음도 없어보이고 사과로 그냥 넘어갈려고 하는 겁니다. 절대로 용서해주시마시고 제대로 처벌 부탁드립니다. 다시는 이러한 피해자가 안나오길 바랍니다.(경**)", "대익님이 기회줬을때 그만했어야지(에**)", "스토커야 지금 대익님이 영상을 올라는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는거야 ? 천천히 옥죄이다가 한방에 보내버릴려고 그러는거야(**)", "괴롭힘은 이제부터 시작이 아니라 니 인생이 이제부터 쪽난거야(김**)", "대익님민영님한테 연락 작작하자 적당히해 이제 할만큼했다(이**)", "이랬는데 대익님 방송에 팬인척 댓달면서 그러면 소름이다(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과거 송대익은 여자친구 이민영과 데이트 도중 거리에서 싸움이 붙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