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화양연화', 그리움 가득한 첫사랑 드라마…"지금이 당신의 화양연화"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화양연화'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안방극장을 아련하게 적실 예정이다.  

17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지태는 20대 시절의 '재현'을 연기하는 박진영과의 케미를 묻는 질문에 다소 아쉽다는 내색을 내비쳤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는 "대본을 보면 아실 텐데 완전히 나뉘어져 있다. 저희가 같이 연기할 기회가 없다"며 "그래서 많이 응원하고 있다. 두 분이(전소니, 박진영) 그리는 사랑의 밀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성인 지수와 재현이가 더 아련하고 아프다. (감독님이) 언제 한 번 같이 만나는 장면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에 박진영은 "영광스럽다. 닮으려고 했던 것보다는 선배님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저 역시 목소리를 멋있게 해야 하는지 생각했다"며 "선배님의 분위기를 닮고 싶었다. 따뜻한 분위기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유지태 선배님의) 그런 분위기를 20대 재현이가 내면 어떤가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전소니와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20대 때는 해맑고 순수했던 열정을 가지고 있고 40대는 현실에 와닿아 있기 때문에 같은 점이라기 보다는 각자 열심히 하는 것 같다"며 "예쁜 모습은 소니 씨가 잘 하고 있고 저는 현재에 충실하다"고 답했다.

전소니는 "저도 역할을 누군가와 공유하긴 처음이다. (이보영) 선배님이 눈치를 채신건지 '20년이라는 시간은 되게 긴 시간이야'라고 말해주셨는데 위로가 되고 용기가 됐다"고 회상했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또 진영은 '사이코메트리 그 녀석'에 이어 두 번째 드라마다. 그는 "개구쟁이 같은 캐릭터를 연기했었는데 이번에는 진중한 캐릭터라서 쉽지 않았다"며 "재현이와 다른 게 제가 철이 없는데 철이 든 학생 역할을 한다는 게 느낌상 어려웠다. 제가 살아보지 못했던 시대를 연기한다는 것도 어렵긴 한데 어떤 선배님이 그때도 지금도 사람 사는 거라는 말씀을 해주셔서 그렇게 다가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종영 후) 드라마를 빨리 하게 될 줄 몰랐다. 직업을 두 개로 가지고 있다 보니까 기회가 쉽게 올 줄 몰랐다"며 "감사하게 저한테 작품이 와준 것 같다. 아직 많은 경험은 없지만 하나 하나 좋은 작품 만나면서 (경험을) 잘 쌓아 나가고 싶은 심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드라마는 이보영은 출산 이후의 복귀작이기도 하다. 그는 "대본을 보는 순간 이 작품을 되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현장에서 그냥 몰입했다. 서사나 상황들이 탄탄하게 베이스가 되어 있다"며 "지수라는 캐릭터는 저보다 내면이 단단하고 강하다. 지수처럼 저에게도 힘든 상황이 왔을 때 꿋꿋하고 의연하게 이겨낼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했는데 저는 무너져 내렸을 것 같다. 지수는 저보다 훨씬 강한 아이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손정현 감독은 "화양연화는 지금 여기"라고 표현했다. 그는 "멜로드라마는 결이 여러 개로 표현될 수 있다. 저희 드라마는 관점에 따라 다르다"며 "인간은 누구에게나 흑역사가 있다. 누구에게는 전성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지금이 당신의 화양연화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오는 25일(토) 밤 9시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