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화양연화' 이보영, "사랑스러운 배역…최애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각각의 배우들이 저마다 출연계기를 털어놨다.

17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지태는 "대본의 힘이 컸다"며 출연 계기에 대해 털어놨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는 "대본을 봤을 때 깜짝 놀랐다. 40대가 느낄, 20대가 느낄 그 감성을 잘 녹여내서 드라마를 꼭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참여했다"며 "촬영을 하면서 좋은 스태프,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감독님, 여러 배우분들 같이 작업하면서 기대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저도 대본을 재밌게 봤다. 아직 드라마가 시작을 안 했는데 감히 말하자면 지수가 아마 제 최애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사랑스러운 캐릭터다"라며 "저뿐만 아니라 20대 재현, 지수, 또 조연 분들까지 캐릭터가 다 살아 있어서 사연없는 캐릭터가 없다. 보시는 분들도 재밌게 보실 수 있다"고 전했다.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갓세븐(GOT7) 멤버이기도 한 박진영은 "저도 선배님들처럼 대본이 참 좋았다. 잔잔한 내용이지만 대본을 받았을 때 손을 못 뗐다"며 "대본이 너무 좋아서 이 드라마에 출연하고 싶었는데 그 찰나에 오디션을 보게 됐다"고 회상했다.

진영과 함께 20대를 연기할 전소니는 "대본을 읽으면서 이 대사를 제가 꼭 하고 싶고 이 씬 안에 있고 싶었다. 저희 드라마에는 옛날 과거 분량에 좋은 음악과 좋은 책들이 많이 나온다. 그게 드라마의 매력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오는 25일(토) 밤 9시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