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김재중, 만우절에 무너진 공든 탑…마스크 후원으로 돌아오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경솔함은 쉽게 잊히지 않는 법이다. 

지난 16일 일본 비영리 법인 단체 재팬하트는 김재중이 일본 현지 의료 종사자를 위해 마스크를 기부하는 후원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는 유명인, 비유명인들이 힘을 합쳐 일본 의료진에게 마스크를 후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재중을 비롯해 일본의 유명 야구 선수 오타니 쇼헤이 등이 참여했다. 후원프로젝트는 현재 5000만 엔 이상이 모이며 목표액을 일찌감치 달성했다. 

분명 의미 있는 일이나 김재중을 향한 시선을 곱지 못하다. 그는 앞서 만우절을 맞이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김재중은 논란이 커지자 만우절 장난이었음을 해명, 2차례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에 출연을 앞뒀던 일본 프로그램 취소는 물론, 한국의 단독 리얼리티 여행 프로그램 ‘트래블 버디즈’는 편성을 중단하는 사태까지 이어졌다. 

 
김재중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김재중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경솔했던 행동이었다.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등 전세계에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고 있는 피해자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만우절 장난이라도 확진 거짓말은 질타받아야 마땅한 상황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3000만 원을 기부하고 강원도 산불피해 3000만 원 기부, 태국 홍수 구호 기부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에 관심을 가져왔던 김재중이지만, 공든 탑은 한순간에 무너졌다. 마스크 기부마저 선한 의도는 퇴색되고 말았다.  

네티즌들은 “잘한 건 잘한 거고 병크는 병크지” “좋은 일 했네 그래도 만우절 사건은 너무 심했어” “만우절에 사람 죽어 나가고 나라에서 심각하게 대응하는 전염병 가지고 장난친 거는 절대 못 잊을 거 같다” “잘했는데 백번 잘했는데 만우절 인스타로 이미지 손상 입어버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그의 행동의 질타를 가했다.

김재중이 돌아서 버린 대중의 마음을 되돌리려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는 김재중의 몫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