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킹 영원의 군주' 이민호X김고은, 김은숙 작가와 두 번째 만남 신호탄 쏜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더 킹 : 영원의 군주'의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배우들이 직접 그 소감을 밝혔다. 

16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는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이 출연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민호는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됐다. 낯설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며 복귀 소감을 전했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 이곤 역에 대해  "대한 제국의 황제이자, 조정선수, 수학자다. 실존했던 대한제국은 가상으로 만들어진 제국이다. 그 곳에서 3대 이곤 황제 역을 맡았다. 문무를 겸비한 완벽한 군주라고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민호 /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김은숙 작가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소감에 대해 "3년간의 공백끝에 어떤 모습으로 인사를 드려야 할까 고민을 했다"며 "작가님께서 연락을 주셨고, 너무나 욕심이 나는 잘해내고 싶은 그런 대본을 받았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지금은) 20대와 또 다른 30대를 그려야 하는 입장이고, 성장을 해나가야 하는 시기다"라고 전하며 "지난 시간들에 대해 모니터도 많이 하며, 잘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한 것 같다"고 지난 시간들을 회고했다. 
 
김고은 /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정태을과 루나 1인 2역을 맡게 된 김고은은 "대한민국(정태을)에서는 강력계 형사 역할을 맡아, 아버지가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관장님이고 고등학교때 부터 사범으로서 아이들을 가르켜와 경찰대로 간다"며 "반대로 대한제국 속 루나라는 인물은 고아로 자라, 어렸을 때부터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내야 해 생존을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했던 친구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고은은 '도깨비' 이후 김은숙 작가와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소감에 대해 "두 번째로 같이 작업을 하자고 제의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받아들였다"며 "그런데 두 번째가 더 힘든 것 같다. 좋았던 기억을 나쁘게 만들고 싶지 않다"고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우도환 /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우도환은 조영 역에 대해 "이곤 폐하와 어릴때부터 유대를 많이 쌓아온 친구라 동생 같기도 하고 친구 같기도 하는 사이"라며 "대한민국에서는 사회복무요원으로 항상 긍정적이고 진지할 틈이 없고 발랄한 역"이라고 소개했다. 덧붙여 "김은숙 작가님이 항상 힘을 주셔서, 누가 끼치지 않도록 열심히 하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은채 /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정은채는 캐스팅에 대해 "내적으로 외적으로 화려한 부분이 많은데, 어떤 부분으로 보고 (작가님이) 캐스팅 해주셨나 궁금했다"며 "구서령 캐릭터는 대한제국에서 최연소이자 최초 여성총리로, 자기가 맡은 신념에 대해서는 주저 없이 거침없이 직선적으로 표현하고 표출하는 캐릭터"라고 전했다. 

강력계 형사 강신재 역을 맡은 김경남은 "장르적인 요소가 강한 드라마다. 판타지, 멜로가 있어 그 속에 어떻게 녹아들 수 있을지 고민했던 것 같다"며 자신이 선보이고 싶은 '더 킹' 속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역대급 빌런으로 출연 예고를 알린 이림 역의 이정진 역시 "인간의 본성을 건드리는 검술이 뛰어난 역을 맡았다. 앞의 분들(이민호, 김고은)이 로맨스라면 이림이 등장하는 순간 먹구름이 낄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나 평행세계관을 이해하는데 시청자들이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라는 질문에 이민호는 "글보단 영상으로 풀이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시청하는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며 "사람의 유형을 나누는 것이 조심스럽긴 하다. 그래서 저도 수학자 책, 물리학 책을 찾아보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고은과 이민호는 김은숙 작가와는 두 번째 호흡이지만, 작품으로는 처음 만나는 관계라고 알려졌다. 이에 이민호는 "김고은과의 장점은 시시각각 변하는 눈빛인 것 같다. 촬영할 때 강렬하기도 했다가 어쩔때는 수줍은 소녀 같기도 했다가,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며 "영화 '차이나타운' 드라마 '도깨비'에서 스펙트럼이 넓었는데, 왜 그랬었는지 알게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고은은 이민호에 대해 "성격이 너무 좋으셔서 어색한 시간을 거의 못 느끼고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된 것 같다. 현장에서 잘 이끌어주셨다"고 전했다. 
 
이정진-김경남-이민호-김고은-정은채-우도환/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마지막으로 '더 킹'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이민호는 직접 "많은 것들이 담겨있는 드라마"라며 '서사, 멜로, 1인 2역 색다른 변신에 집중해 주시면 다양한 시각으로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더 킹'과 하루를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와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의 공조를 통해 차원이 다른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미스터 선샤인' 이후 2년 만에 돌아오는 김은숙 작가와 '비밀', '후아유'를 연출한 백상훈PD가 호흡을 맞춘다. 

이민호, 김고은과 김은숙 작가가 호흡을 맞추는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매주 금, 토요일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