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킹 영원의 군주' 이민호, "김은숙 작가와 신뢰 바탕으로 출연…욕심 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더 킹 : 영원의 군주' 이민호가 김은숙 작가와 두 번째로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SBS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민호는 처음 대본 제의를 받았을 때에 "3년간의 공백 끝에 어떤 모습으로 인사를 드려야 할까 고민하던 찰나, 작가님이 연락을 주셨다"며 "너무나 욕심이 나고, 잘해내고 싶은 대본을 받아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당시의 감정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한번 작가님과 작업을 했었고, 드라마에서 김은숙이라는 이름은 무게감이 있는 분이기 때문에 그런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이 작품을 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상속자들' 이후 두 번째 호흡을 맞출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공 

김고은은 '도깨비' 이후 두 번째로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제의에 대해 "기쁘게 받아들였다"며 "평행세계와 관련된 대본에 대해서는 많은 디테일이 들어가 있고, 세세한 내용까지 들어간 드라마"라며 "1인 2역이 등장하는 드라마가 많지만, 이렇게 다양한 1인 2역이 있는 드라마가 있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추리하기 재밌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더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와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의 공조를 통해 차원이 다른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미스터 선샤인' 이후 2년 만에 돌아오는 김은숙 작가와 '비밀', '후아유'를 연출한 백상훈PD가 호흡을 맞춘다. 

이민호, 김고은이 출연하는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매주 금, 토요일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