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이기광 측, “강경대응 입장 변함 없다”…연매협까지 나선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후보의 ‘사재기 의혹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후보가 주장한 하이라이트 이기광 등의 사재기 논란을 주장했다.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연매협 측 역시 이기광 편에 서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이기광 측은 강경 대응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14일 오후 이기광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톱스타뉴스를 통해 "(김근태 의원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 후보는 개인 페이스북과 연예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이기광 측의 명예훼손 고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근태 비례 후보는 불법 마케팅 등을 이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기광 측이 사실이 아님을 해명해야 하고, 증거 공개에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해당 사안에 대해 네티즌들은 "증거 있으면 공개하라고"(피****), "동의한 적이 없는데 소명할 책임이 있다는게 무슨 소리냐"(W****), "다짜고짜 가수들 이름부터 다 공개한 것도 어이없음"(B***), "증거 공개에 왜 시간이 걸려? 증거를 보여주고 사재기라고 주장을 해야지 그런 것도 없네"(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같은날 연매협 측은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대표후보는 대중문화예술인 이기광에게 근거 없는 허위사실 날조 관련 명예를 훼손시킨 것에 해명하고 즉각 사과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같은날 하이라이트 이기광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측이 제출한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후보의 이기광에 대한 허위사실 날조 관련 명예 훼손 사태에 대한 진정서'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인 셈이다.

연매협은 김근태 후보를 상대로 "이번 국회의원선거와 음원사재기로 음원차트를 조작한 정황이라는 허위 사실이 무슨 관련성이 있는지를 소명하고 플로, 멜론, 지니 등 관계 음원서비스사에 음원 관련 시스템적으로 음원사재기를 했는지 직접 의뢰 확인하여 직접 소명하라"고 강조했다.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연매협 측은 "자신이 주장한 음원 사재기에 대한 확실한 증거도 내밀지 못한 채, 음원 사재기를 하지 않았다면 해당 아티스트가 직접 소명해야 한다는 어불성설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선거라는 중대한 시기를 앞두고 본인 화제와 이슈몰이 등 이목 집중을 위해 이기광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매협 측은 "하이라이트 멤버인 이기광은 연예계에 데뷔하여 지금까지 십여 년 동안 국내외에 K-pop과 한류를 알리는 문화 첨병 예술인으로 활동해 왔으며, 의무경찰로 성실히 복무중인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청년"이라며 이기광과 소속사의 권위와 신뢰 회복을 위해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8일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대표 후보는 이기광 뿐 아니라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 사춘기, 요요미, 영탁, 소향, 등 가수들이 음원 사재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기광 측은 "사실이 아니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3일 이기광 소속사는 김근태 비례 후보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은 데뷔 이후 꾸준히 음악 활동과 드라마 출연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사랑 받아 온 아티스트다. 이기광은 현재 의경으로 군 복무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