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구라, "서장훈이 명품 수트 선물해줬다"…아들 그리에 '자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아들 그리와 함께 옷 바꿔입기에 도전했다.

지난 8일 김구라와 그리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명품을 거부하는 명품매니아 잘 나가는 연예인 아빠 구라와 아들 그리의 옷 바꿔입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김구라는 명품 수트를 자랑했다. 김구라는 "이 수트는 서장훈에게 선물 받았다"고 말했다.
그리구라 유튜브
그리구라 유튜브
이어 "편의점에 가면 서장훈 소시지가 있다. 그 회사가 나에게 서장훈 연결 포인트를 물어서 내가 어레인지를 해줬다. 일이 잘 메이드가 됐고 서장훈이 고맙다고 (나에게) 양복을 선물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김구라는 "평소 사람들이 시계에 대해 많이 묻는다"며 "이건 1000원 대"라며 검소하면서도 검소하지 않은 소비 습관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중간에서 일을 잘되도록 성사시켜준 답례로 저정도의 선물 받을만 하네 서장훈도 예의는 바른듯ㅋㅋ" "서장훈이랑 소시지 연결시킨 아이디어는 괜찮네" "서장훈이 김구라랑 케미가 좋긴하지" "천만원대를 천원대라고 말한거구만 ㅋㅋㅋ" "중간에서 일을 잘되도록 성사시켜준 답례로 저정도의 선물 받을만 하네 서장훈도 예의는 바른듯ㅋㅋ"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