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이영자, 전복 리소토에 돌문어파스타 '먹방' "오늘도 플렉스"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편스토랑'에서 이영자가 전복 리소토에 돌문어를 넣은 문어파스타 먹방까지 선보였다.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10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가 전복 리소토를 먹으러 향했다. 오늘 주제가 완도 전복인만큼, 김숙의 단골집이라는 간장게장, 전복장 집에 이어 전복 양식을 먹으러 간 이영자. 바질페스토를 두른 전복 리소토에 이영자는 감탄하며 한입을 다시 크게 떴다.

"리소토에 바질페스토를 넣으니까 되게 무슨, 지중해 바다같아"라고 이영자는 설명했다. 지중해에서 온 듯한 전복의 맛이 일품이라고 이영자는 말했고 이원일 셰프는 "전복죽과 맛이 되게 비슷할 거예요. 한국인 입맛에 딱 맞죠"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영자는 옆에서 먹던 손님들에 "한 그릇 더 먹는 거 비밀로 해줘요"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영자는 옆 테이블 손님들에 한라봉 에이드를 쏘기로 했다. 리소토 다음으로 주문한 돌문어 파스타도 나왔다. 쫄깃함이 살아있는 맛있어보이는 파스타에 이원일 셰프는 "돌문어는 살짝 데치면 탱글탱글하고 푹 삶으면 부드럽거든요"라고 요리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영자는 옆테이블 손님이 생일을 맞았다는 말에 "생일이니까 먹방 한번 보여줄게"라고 말하며 많은 양을 한번에 먹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파스타 맛은 다들 알잖아. 문어 식감이 진짜 좋아"라며 설명했다. "이게 완도 태생의 돌문어인데 베네치아에서 잡은 것 같아"라고 이영자는 말했다.

"더이상은 못 먹겠다, 나 진짜 다 남기네"라며 그릇을 싹싹 비운 이영자는 오늘도 손님들의 식사분까지 전부 계산을 마치고 나섰다. 이경규는 이에 못마땅해하며 "이런 식으로 계산하면 어떡하냐"고 말했다. 이영자는 "미안해하지마. 괜찮아, 괜찮아"라며 바닥에 영수증을 놓고 지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궁극의 생색 개그에 '빵' 터진 손님들은 웃음을 터뜨렸고, "제일 웃긴 연예인은? 제일 맛있게 먹는 연예인은?"하고 재차 물어 또 다시 큰 웃음을 주었다. 과연 이영자가 탄생시킬 전복 요리가 무엇일지 궁금한 가운데, 다음으로는 이경규가 '노익장'으로 등장했다. 장군 분장을 하고 나타난 이경규는 자신이 태어난 곳이 완도라며 섦여했다.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