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편스토랑' 이영자, 김숙 '단골' 전복장+간장게장집 방문 "침이 주륵"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편스토랑'에서 이영자가 김숙의 단골 전복장, 간장게장집을 방문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

10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가 절친인 개그우먼 김숙의 맛집을 찾았다. 김숙의 단골집은 전복 요리가 유명한 곳이다. 이번 주제가 완도 전복인만큼 이영자는 흰 쌀밥에 전복장을 주문해 맛있게 흡입하기 시작했다. 이영자가 폭풍 흡입하는 모습에 이정현, 홍진영, 이원일 셰프 모두 "아, 진짜 미치겠네"라고 괴로워했다.

이영자는 사장님에 "전복장. 잘라달란 말 안 했는데 왜 자르셨어요? 안 자른 거로 두개만 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커다란 전복을 자르지 않고 바로 밥 위에 올려먹는 이영자의 모습에 홍진영은 놀라워했다. 이원일은 이영자가 먹는 모습을 보며 "맛있겠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영자는 "이 맛에 성공하는거지. 이 맛에. 사치부려보자고"라고 말하며 참기름과 전복장을 섞어 흰 쌀밥에 비벼 전복장비빔밥을 만들어 먹기도 했다. 정신이 그야말로 혼미해지는 이영자의 먹방에 이유리도 허탈한 웃음을 터뜨리며 "너무 맛있겠다"고 감탄했다. 물과 간장, 레몬을 이용한 비법간장으로 해당 전복장을 만든다는 사장님의 설명.

레몬으로 비린내를 확 잡은 전복장에 이어 이영자는 간장게장을 맛보게 됐다. 게 내장을 싹싹 긁어내 비빈 다음 전복까지 올려 먹는 이영자의 모습에 오윤아는 "이건 진짜 반칙이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이영자는 한 입에 맛있게 내장 비빔밥을 먹었고 홍진영도 이에 감탄했다.

이경규는 홀로 "전복을 많이 못 먹어본 티가 많이 나네"라며 웃었고 이영자는 소라장과 전복을 함께 올려 더 먹으며 "이렇게 먹는 사람 없었죠?"라고 사장님에 물었다. 사장님은 "진짜 제대로 드시네요. 없었어요"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이영자는 "친구 오기로 했는데"라며 김숙이 오늘 오기로 했다며 머쓱해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