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베푼 호의는 충분"…브레이브걸스 출신 BJ 박서아가 밝힌 고소 진행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박서아가 악플 고소 진행 상황을 전했다. 

지난 8일 박서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소 진행 상황 말씀드립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박서아는 악플 고소 진행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일단 요즘에 방영되고 있는 '부부의 세계'를 보면 김희애가 변호사에게 하는 말 중에 '절대 상대방이 지금 본인이 이혼을 하려고 한다는 사실을 모르게 하라'라는 게 있다"며 "고소를 하겠다고 한거는 마지막으로 베푸는 호의였다"고 설명했다.  
 
박서아 캡처
그러면서 "저는 이거 하나면 제가 베푸는 호의는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며 "꾸준히 지금도 계속 고소를 하고 있다. 라이브로 진행되는 방송에서는 그런 내용들을 공유했다. 계속 진행 중이다. 개중에는 운 나쁘게 비슷한 이력이 있었는데 저한테 걸려서 빼도 박도 못하시는 분들도 있다"며 후기를 전했다. 

고소 후기를 올리지 않는 이유에 대해 그는 "봐주고 싶지 않아서 후기를 올리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박서아님 이번에 더블비님 사건보고 느낀건데 절대 선처해주면 안됩니다 ", "서아언니는 제가 예전부터 정말 좋아하는 언니에요.... 항상 좋은 일만 있으시면 좋겠지만 그게 마음대로 되지 않아보여  조금 속상하네요", "악플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한테 "그냥 악플 무시하세요 신경쓰지마세요" 라고 말하는건 아무말 안하니만 못하다고 생각해요. 신경쓰고 싶어서 쓰는것도 아니고ㅋ", "제발 중간에 선처 해주지 마세요", "가치있는 사람들은 남을 공개적으로 헐뜯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