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 Y’ 박사방 공범 강모씨, 6장의 편지에 담긴 끔찍한 범행…‘스토킹→살인청부한 공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강모씨가 담임선생님을 스토킹하고, 살인청부한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10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박사방 공범이자, 자신의 담임선생님을 끝임없이 스토킹하고 그의 딸을 살인청부까지 한 것으로 알려진 강모씨의 과거 행적을 파헤친다.

강모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협력했을 뿐만 아니라, 400만 원을 주고 어린 유치원생을 죽여달라는 살인청부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충격적인 것은 살인청부를 의뢰한 어린이가 강모씨의 담임선생님 딸이라는 것.
 
SBS ‘궁금한 이야기 Y’
 
강모씨는 담임선생님은 9년이나 스토킹하며 살해협박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담임이 주민등록번호, 전화번호, 이름을 다 바꿔가며 이사도 수차례 했지만 그때마다 나타나 공포를 선사했다. 그는 대체 왜 선생님을 스토킹하며 살해 위협을 했던 것일까.

이를 추적하던 제작진은 2017년 작성된 강모씨의 편지 6장을 입수한다. 그 안에 눈뜨고 볼 수 없는 참혹한 범행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미 그의 범죄는 고등학교부터 시작됐다. 커터칼을 들고 교무실을 찾아오고, 피해자의 사진에 스테이플러 심을 박아 전시하는 등 협박은 끊잉지 않았다. 또한 사회복무요원(공익요원)으로 근무하던 법원에서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얻어 범행을 저질렀다. 협박 등의 혐의로 1년 2개월을 선고 받았으나 그는 복역 이후에도 개인정보를 다루는 구청에서 또 다시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얻어 협박을 일삼았다.

대체 그는 구청에서 무슨일을 했고, 협박이 계속되던 9년동안 법원은 피해자를 구제할 수 없었는지 그 이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오늘 10일 오후 8시 55분 SBS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