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회적 거리두기 멈추면 한달 뒤 확진자 4만3천명" 폭발…국립암센터 보고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사회적 거리 두기를 멈춰 사람 간 접촉이 지금보다 2배만 늘어나도 한달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만3000명을 넘어설 거란 분석이 나왔다.

이런 예측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속 가능한 수준으로 전환할 생활방역 체계 논의를 위해 정부가 처음 개최한 10일 '제1차 생활방역위원회'에 공유됐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연구팀이 사회적 거리 두기 효과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현재 국민들의 접촉 수준은 지역사회 전파 초기의 25% 수준이다. 대구에서 신천지 교인인 31번째 확진자(61·여)가 확인된 2월18일부터 28일 당시보다 75% 줄였다는 얘기다.

여기서 국민들의 접촉 수준이란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될 가능성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는지를 비율로 나타낸 수치다.

연구팀은 지역사회 전파가 막 시작된 2월 중하순 환자 1명이 약 3.53명에게 감염을 일으킨 것(감염재생산지수)으로 파악하고 이같은 수치를 구했다. 고강도 거리 두기를 거친 지금 이 수치는 0.81 정도다.

실제 이런 방법으로 모의실험(시뮬레이션)한 결과 10일 기준 1만여명(1만450명) 수준이 예측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1차, 이어 이달 19일까지 2차로 연달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이룬 성과다.

연구팀은 지금처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한다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주 후 40명, 한달 후 27명으로 점차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문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멈출 때다.

연구팀이 지역사회 전파 때의 50% 수준으로 국민들의 접촉 수준이 높아졌다고 가정했을 때 하루 신규 확진자는 2주 뒤 396명, 한달 뒤 4854명으로 늘어난다. 10일 당장 거리 두기를 중단해 지금보다 전파율이 2배 늘어나면 5월9일 누적 확진자 수는 4만3569명이 될 거란 예측이다.

이날 생활방역위원회에서 연구 결과를 발표한 기모란 국립암센터대학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지역사회 전파 초기보다 지금 75% 줄였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풀어서 50% 줄인 상태로 바꾼다면 한달 후 5만명이 된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작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계속할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며 "교회, 체육시설, 직장, 학교 등에서 생활 방역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위원회는 오는 16일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생활방역 지침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백신·치료제 개발 전까지 코로나19와의 줄다리기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가 녹아 있는 새로운 일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차장은 "생활방역체계는 그 누구도 고민해보지 않은 새로운 길"이라면서 "오늘 논의는 사회적 거리 두기 성과 이후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생활방역을 논의하는 자리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약화되는 계기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