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니엘 헤니, 미국서 자가격리 근황 공개 "낮잠 파트너 찾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배우 다니엘 헤니가 미국에서 자가격리 중 근황을 전했다.

10일 다니엘 헤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비결, 확실한 낮잠 파트너를 찾았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다니엘 헤니는 침대에 누워 편안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그는 카메라를 돌려 곤히 자고있는 자신의 반려견을 비추며 미소지었다.
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심 자가격리 하고 있는 얼굴이네요", "로스코 다니엘 헤니 껌딱지네 진짜 부럽다 다니엘 잘생겼다", "둘이 꼭 닮았네", "매번 꼭 안겨 있네~ 부럽", "안구정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다니엘 헤니는 지난달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슬슬 짜증나려고 하네요"라며 자가격리 12일차임을 알렸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식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회사의 비타민 제품 2억원어치와 현금 1억원을 전국 각처에 기부했다. 

다니엘 헤니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 관계자는 "현재 체코에서 드라마를 촬영 중인 다니엘 헤니가 국민들의 코로나 19 피해 소식을 듣고 많이 마음 아파했다"며 "건강기능식품회사 에이치피오(덴프스)와 함께 기부하게 됐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코로나 19 확산 예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