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소련여자,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300만 원 기부'…크리스마스에 이어 두 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유튜버 소련여자의 기부소식이 전해졌다.

10일 사랑의 열매 측은 유튜버 소련여자의 300만 원 기부 소식을 전했다.

전달된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방호복 지원 및 의료용품 지원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용희 사무처장(서울 사랑의 열매)은 “전달해주신 성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선에서 고군분투 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조속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사실 소련여자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지난해 연말 VIP구독자의 구독료 3달여 분 400만 원과, 자신의 사비 600만 원을 더한 1,000만 원을 사랑의 열매에 기부한 바 있다.

 ‘소련여자’는 구독자 86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이자 유튜버다. ‘소련여자’로 활동 중인 러시아인 크리스티나 옵친니코바는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한 발언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